“대전예술의전당에 콘서트전용홀 꼭 있어야 하는데...”

오병권 대전예술의전당 관장 인터뷰 박기성 기자l승인2019.01.24 13: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미디어대전과 인터뷰를 하는 오병권 대전예술의전당 관장.

오병권 대전예술의전당 관장이 오는 3월말로 임기를 마무리한다.

오 관장은 23일(수) 오후 관장실을 찾은 미디어대전과의 인터뷰에서 “세월이 참 빠르다”는 말로 소회를 밝혔다.

오 관장은 “사심없이 일했다. ‘조금 더 열심히 했더라면...’하는 아쉬움은 크게 많지 않다. 다만 대전예술의전당에 콘서트전용홀이 꼭 있어야 하는데 그 작업을 하지 못한 점이 아쉬움으로 남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또 “대전예술의전당 직원들이 임기제공무원이란 독특한 구조가 대전예술의전당 발전의 저해요인이었다.”고도 털어놨다.

오 관장은 향후 자신의 계획에 대해 “자유계약선수가 됐다”며 가벼운 웃음을 지어보였다. 이어 오 관장은 “아직 나의 장점을 펼칠 수 있는 곳이 있다면 더 펼쳐보고 싶다”고 밝혔다. 오 관장은 대전예술의전당 최초로 임기를 다 마치는 연임관장이기도 하다.

다음은 오 관장과 나눈 일문일답 내용이다.

 

- 임기가 다 마무리돼가는데 소회는 어떤가?

▲ 세월이 참 빠르다. 지난 2015년 3월 내려와 핸드폰 어플로 거처를 구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그 때는 지인도 없고해서 시청 공무원 등과 자주 만나려 숙소를 그 근처에 마련하기도 했다. 1년간 받은 명함이 2000장도 넘을 정도로 많은 사람을 만나고 다녔는데...
사심없이 일했기 때문에 크게 아쉬운 것은 없다. 다만 못 이룬 일은 다름 아닌 콘서트전용홀인데 이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 콘서트전용홀이 그처럼 중요한가?

▲ 대전에 대규모 공연장은 대전예술의전당 밖에 없다. 콘서트전용홀은 꼭 있어야 한다. 그동안 이를 조성하고자 신념을 갖고 움직였으나 원도심 살리기 차원에서 원도심쪽을 강조하는 의견들도 대두되는 등 추진되지 못했다. 그러나 콘서트전용홀을 조성해야 나머지 전문공연장 역할도 할 수 있는 것이다.
대구나 인천 등 다른 광역시에는 공연장이 많은 편이다. 그러나 대전에는 구민회관 조차 없어 안타깝다. 이런 열악한 환경에서 콘서트전용홀과 오페라하우스 등을 만든다면 날개를 다는 꼴인데 이런 전용홀을 못 조성한 것이 못내 아쉽다. 시민운동으로 예산을 만들어볼까도 생각했으나 결국 못했다.

 

- 외지인으로 힘든 점이 많았을 텐데....

▲ 대전출신이 아니라는 점 때문에 힘들기도 했지만 대전예술의전당 내부 갈등으로 끊임없이 힘들었다. 직원들 간에 자리다툼도 적지 않았다. 직원들이 임기제공무원이란 독특한 구조가 대전예술의전당 발전의 저해요인이었다. 임기제공무원이란 임기 5년 후 평가를 해 다시 선임하는 인사시스템이다. 승진이나 강등도 없고, 이로 인해 직원들 사이에 위계질서도 없으며 결국 뒤에 숨어서 시기질투와 투서를 하는 등 문제가 많다. 기관장이 징계조차 할 수 없는 구조였다. 이로 인해 대전예술의전당 발전이 더 활발하지 못했다.

 

- 임기동안 어떤 일에 힘을 기울였는가?

▲ 주차장 문제가 늘 골칫거리였는데 처음으로 차단기를 설치해 문제를 해결했다. 뿐만 아니라 대전예술의전당, 시립미술관, 연정국악원 및 엑스포시민광장 주차장의 유료화를 시도해 지금 시행중이다.
공연장 최초로 연간 시즌오픈제를 도입해 관객들이 일찌감치 어떤 공연이 펼쳐지는가를 알수 있도록 하는 등 공연 관람 기회의 폭을 넓혔다.
아울러 청년들에게 앙상블 훈련을 하는 것을 기획해 청년오케스트라를 만들었다.
지난해 연말에는 ‘뮤지컬 파가니니’를 제작했다. 오는 2월 15일 서울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2019년 대전방문의해’ 홍보 등도 함께 할 예정이다. 지난해 자체 제작한 오페라 ‘라보엠’도 중앙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 지역 예술인들에 대한 생각이 있다면?

▲ 그들과도 잘 소통해왔다. 지역 예술인들의 아쉬움에 귀 기울였다. 다만 안타까운 점이 있다면 공동으로 노력해야 될 것도 개인적으로 흐르는 경우가 많다. 각자의 소리가 무성한데 응집력이 아쉽다.

 

- 향후 계획이 있다면?

▲ 이제 자유계약 선수가 됐다.(웃음) 아직 나의 장점을 펼칠 수 있는 곳이 있으면 더 펼쳐보고 싶다.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예술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하는 시간이 된 것 같다. 이곳에서 공공예술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하는 시간이 된 것 같다. 머리로만 알았던 것을 가슴으로 깨달은 시기였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