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건축의 뿌리
파리(Paris)를 여러 차례 여행하며 내가 부러워했던 것은 멋진 집들도 세느강도 에펠탑도 아니었다. 더 큰 관심이 갔던 것은 어디서나 잘 드러나 보이는 ‘미관’보다는 도시 이면에 숨겨져 있어, 잘 읽히지 않는 ‘삶의 질’과 관계있는 문제랄까. 이를테...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과 교수(건축가)  2019-10-05 17:38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시대의 여명(黎明)을 보았는가
우성 김종영(1915~82) 선생의 세한도(歲寒圖)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제일 먼저 세잔(Cézanne)의 나무가 보이고 당연히 추사(秋史)의 세한도(歲寒圖)가 떠올려지며 그 뒤로 자신이 살았던 산동네가 겹쳐진다. 이파리는 다 떨어지고 까치...
박기성 기자  2019-08-23 10:14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디즈니랜드가 따로 없다
프라도 미술관에 갔을 때 가장 충격적인 만남으로 기억되었던 화가는 단연 제롬 보쉬(Jerome Bosch, 1450-1516)였다. 나는 그의 그림을 보면서 그야말로 뼛속 깊숙이 자유로운 영혼을 지녔을 뿐 아니라 태생이 ‘놀이를 즐기는 인간(Homo ...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9-07-06 12:10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사람이 꽃이다
로렌제티가 화폭에 담아낸 시에나는 3-5층 정도의 작은 건물들이 경사를 따라 아기자기한 모습으로 어우러져 있고 곳곳에 삶의 기쁨이 활력으로 넘쳐난다. 건물 하나하나의 아름다움보다는 부분이 모여 전체를 이루고 있는 모습이 한층 더 매력이 있다.그림은 거...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9-05-26 09:29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나를 바라다보는 나는 누구인가?
평소 나는 데 키리코의 그림에서 몇 개의 익숙한 고전건축의 오브제들과 그림자 깊은 적막한 광장, 그를 둘러 싼 건물들이 만들어낸 알 수 없는 공간의 힘을 느끼며 그 중에 한 점만큼은 꼭 소장하고 싶은 마음으로 보고 또 보곤 해 왔다. 어떤 때는 저쯤 ...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9-04-20 09:03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배경의 미학
주변머리가 없는 터라 여간해서 주례를 서지 않는 편이지만 아주 예외적으로 KBS PD 한 분의 결혼식 주례를 선 적이 있다. 그녀는 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하지 않았지만 타고난 감수성도 대단한데다 제대로 된 TV 프로그램을 만드느라 어찌나 치열하게 묻고 ...
김억중 한남대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9-03-16 21:32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선정동락(善政同樂)
어느 날 파리 5구 판테온 근처를 거닐다가 평소 못 보던 정류장 표시가 세워져 있기에 가까이 가 확인 해보니 프랑수와 미테랑(François Mitterand, 1916-1996) 대통령 서거 10주년을 기념하는 건축기행 버스가 하루 4차...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8-10-13 11:01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집, 작아도 되는 진짜 이유
서애 유성룡 선생이 쓰신 원지정사기(遠志精舍記)를 차근차근 읽다보면 집이 협소해도 괜찮은 진짜 이유가 무엇인지 그 핵심을 간파할 수 있다. 집 바깥 먼 곳을 향해 마음의 방향을 얻으면 그것을 즐길 줄 아는 것이 자연스런 수순이요, 즐거워할 줄 알면 그...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8-09-16 09:54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그대의 집은 어디까지인가?
유람과 기거를 반복해야 했던 선비들에게 늘 마음 쓰이는 곳은 아무래도 부모님이 계시는 고향집이었을 것이다. 농암 선생께서 간밤의 꿈이 하도 어수선하여 아침에 일어나 쓰신 시 한편을 읽어보면 일상의 슬픔과 기쁨을 가족과 함께 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얼마나...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8-08-13 08:26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기거(寄居)와 유람(遊覽)
옛 선비들은 평생 몇 채의 집에서 살았을까? 우선 자신이 태어난 생가가 한 채 있었을 것이고 과거에 합격하여 벼슬길에 오르면 한양에 기거할 집이 또 한 채 필요했을 것이며, 지방 수령으로 발령을 받으면 그 곳에 머무를 관사가 한 채 이상 마련되어 있었...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8-07-13 10:22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집이 학교다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도대체 뭐 땜에 창밖만 우두커니 쳐다보고 있냐? 너, 정신 나간 놈 아냐? 나 참 원 기가 막혀. 시험이 낼 모렌데. 잘 한다. 잘 해. 아이고, 내가 미쳐요. 미쳐.” 들고 온 과일 접시를 내팽개치듯 아이 책상에 내려놓고 방을...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8-06-10 10:08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갈등을 요리하는 집
“안방 식구란 덕기의 서조모 식구다.... 서시어머니가 안방 차지를 한 지가 5년, 따라서 덕기의 부모가 따로 나간지가 5년이다.... 칠십 당년에 첩의 몸에서 고명딸 겸 막내딸을 낳았다.... 그러나 (덕기가) 중학교 4학년 때 장가를 들자 반년쯤 ...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8-05-08 08:42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건축가의 그림
건축가가 그리는 그림은 화가의 경우와 달리 회화적인 효과를 맘껏 드러내기 위해 그리는 것이 아니다. 자신이 설계하고 있는 집이 실제로 지어질 경우 ‘그 자리에 꼭 어울리는 집’인지를 끊임없이 검증하기 위해 그리기 때문이다. 그림은 수많은 가능성 중에서...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2018-04-06 09:46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기둥구조와 벽구조
원시인들은 집을 짓기 위해 어떤 기술을 생각해냈을까? 18세기 때 건축이론가였던 로지에(M. A, Laugier)의 오두막집(cabanne rustique) 이야기다.“원시인은 일용할 양식을 구하기 위해 뭔가 일을 하다 피곤하면 풀밭에 누워 휴식을 취...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8-03-10 14:18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장소의 혼
건축물은 특정한 지리적 환경에 고정적으로 서있을 수밖에 없으며, 스스로 존재하기보다는 환경에 대응하여 존재한다. 그 ‘자리’만의 특수한 조건에 대응하는 것이 건축이다. 그 곳에 가고 싶다는 것은 그 곳만의 고유한 지리적 가치가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8-01-11 09:39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스테인드글라스에 대하여
스테인드글라스를 이해하려면 하늘 높이 치솟은 고딕건축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가 선행되어야 한다. 스테인드글라스는 세상에 없던 꽃을 피워내기 위해 건축기술과 구조, 공간 사이의 교묘한 역학관계 사이의 공조 속에 극적으로 태어난 존재이기 때문이다.“...지...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7-12-08 09:00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건축가와 집주인
새 집을 짓고 살면서 어떤 집주인들은 처음에는 불편하거나 불안해했는데 살아보니까 의외로 그렇지 않더라고 할 수도 있으며, 어떤 이들은 끝내 건축가의 의도를 전혀 이해할 수 없다는 평가를 내릴 수도 있을 것이다. 자신이 지녀왔던 주거 관습을 기꺼이 수정...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7-11-08 10:58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안과 밖을 동시에 보아야
집이 어떻게 설계되었는지를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형태요소들은 어떠한 것들이 있으며, 어떠한 모습을 하고 있는 지 꼼꼼하게 살펴 볼 필요가 있다. 그런데, 많은 이들은 형태요소를 볼 때, 바깥 모양에 집착하기 쉽다. 외관은 건축을 이루는 여러 요소...
김억중 한남대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7-10-14 14:55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사유하는 눈
요즘 각종 매체나 홈쇼핑 등 어디에서든 가전 기구를 비롯한 일상 도구들이 세련된 디자인을 앞세워 소비자의 구매력을 자극하는 경우를 아주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제품 사이에 기능성이나 적용 기술의 격차가 줄어들면서 가격이 다소 비싸더라도 디자인 잘된 ...
김억중 한남대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7-09-08 10:33
[건축가 김억중의'Dream House'] 사물을 제대로 보려면
청소년 시절, 우리들 대부분은 미궁 속에 빠져있던 사건의 늪을 셜록 홈즈와 함께 헤쳐 나가기 위해 손에 땀을 쥐어가며 범인을 추적하다가 급기야는 해결의 기쁨과 함께 뜬눈으로 새벽을 맞이했던 기억을 지니고 있다. 책상머리에 앉아 공부하라고 하면 한 시간...
김억중 한남대학교 건축학부 교수(건축가)  2017-08-06 18:06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