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대한민국 과학축제에서 KAIST 연구 성과물 체험하세요!"

KAIST를 대표하는 6개 연구팀 및 3개 창업기업 참여해 기술 소개 박기성 기자l승인2024.04.25 13: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과학뮤지엄 구역에 설치된 KAIST 전시관.

KAIST(총장 이광형)가 4월 과학의 달을 맞아 첨단 연구성과를 체험형 전시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시민과 소통에 나선다.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대전 엑스포 시민광장 및 과학공원 일대에서 열리는 ‘2024 대한민국 과학축제 & 과학기술대전’에 KAIST를 대표하는 6개 연구팀 및 3개 창업기업이 참여해 기술을 선보인다.

‘과학 실험실’ 구역에서는 수면·퍼스널 컬러·뇌구조 분야의 연구진이 체험형 전시로 관람객을 맞는다.

석현정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연구팀은 인공지능 기반 퍼스널컬러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나의 퍼스널 컬러 찾기(The Authentic Color Play)’ 부스를 설치한다. 방문객들은 현장에서 피부색 자동 측정 기술을 직접 체험해보고 개인 피부에 최적화된 색상을 추천받을 수 있다.

김재경 수리과학과 교수 연구팀은 방문객이 양질의 수면을 하고 있는지 3분 만에 알아볼 수 있는 ‘슬립스(SLEEPS)’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머신러닝 기반의 수면장애 예측 알고리즘을 활용해 간단한 설문과 신체 측정만으로 수면장애 위험도를 계산해보는 체험이다.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수면장애 위험도를 낮출 수 있는 생활 습관도 함께 알아볼 수 있다.

최민이 뇌인지과학과 교수 연구팀은 ‘미니 브레인’ 체험을 진행한다. 가상현실(VR) 프로그램을 이용해 뇌의 주요 부위들을 해체·조립하며 뇌의 구조를 학습할 수 있다.

국가 12대 전략기술 성과를 모아놓은 ‘과학 뮤지엄’ 구역에서는 첨단바이오·첨단로봇제조·첨단모빌리티 분야의 연구성과를 전시한다.

조병관 공학생물학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합성생물학 기반 CO2-to-바이오소재 전환 미생물 세포공장 기술’을 전시한다.

박해원 기계공학과 교수 연구팀은 험지탐사용 4족보행 로봇인 ‘하운드(HOUND)’를 공개한다. 하운드는 시각 및 촉각 센서의 도움 없이도 계단이나 험지 같은 비정형 장애물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동작이 가능한 로봇이다. 실내 최대 속도 6.5m/s까지 낼 수 있으며, 100m를 19.87초 주파한 기네스 기록도 가지고 있다.

장기태 조천식모빌리티 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디젤 트럭 개조용 박(薄)형 모터’ 기술을 선보인다. 택배차량용 디젤 트럭을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개조하는 기술이다.

이 밖에도 KAIST 혁신 창업기업의 기술도 전시된다.

화학과 창업기업 ‘폴리페놀팩토리(대표 이해신)’는 폴리페놀 기술을 활용해 탈모의 진행을 완화하고 모발의 풍성함을 더해주는 ‘그래비티’ 샴푸를 소개한다. 연구팀이 개발한 특허 성분이 샴푸 과정에서 순간적인 보호막을 만들어 모발을 보호하는 동시에 가늘어진 모발을 힘 있게 잡아주는 원리다. 부스 방문객에게는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시제품을 선착순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기계공학과 창업기업 ‘㈜A2US(대표 이승섭)’는 ‘마법의 전기 물방울(Magic Electro Water droplets)' 기술을 사용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제품을 선보인다. 인체에는 해가 없으면서도 공기 중의 유기물과 세균 등을 없애는 천연물질인 ’하이드록실 라디칼‘을 포함한 물방울을 만들어내는 가습기 ’뮤(MEW, Magic Electro Water droplets)‘다.

문화기술대학원 창업기업 ‘㈜카이(대표 김범기)’는 ‘밍글 AI(Mingle AI)’을 전시한다. 이미지, 오디오, 비디오 등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를 입력하면 3차원의 아바타나 오브젝트를 만들어주는 생성형 인공지능 툴이다. 전문 지식이 없는 일반 사용자도 손쉽게 디지털 휴먼을 제작할 수 있으며, 게임·엔터테인먼트·소셜미디어 등의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대중과 눈높이를 맞춘 체험 프로그램을 구성해 KAIST의 우수한 기술을 시민과 공유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총장은 “우수한 성과와 함께 과학기술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매진하는 연구자들의 노력과 진심이 함께 전달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