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절대투표하지 않을 정당' 41.8%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설문조사에서 나타나...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 33.8% 박기성 기자l승인2019.07.28 14: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0대 국회의원 선거 홍보물.

각 정당들이 총선기획단을 출범하고 공천룰에 대한 검토에 들어가는 등 내년 4월에 있을 총선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하고 있는 가운데, 차기 총선 정당 후보 투표 선호도에서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33.8%로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절대 투표하지 않을 정당’으로는 ‘자유한국당’이라는 응답이 41.8%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7월 26일과 27일 이틀에 걸쳐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7월 정례조사에서 ‘차기 총선 정당후보 투표 선호도’를 질문한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투표선호도는 각각 33.8%, 18.2%로 조사됐다. 이어 정의당은 8.7%, 바른미래당은 5.0%를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의 투표선호도는 지난 6월 조사 대비 소폭(0.8%p) 하락했으며 자유한국당은 하락폭(3.3%p)이 더 심했다. 반면 정의당과 바른미래당의 투표 선호도는 소폭(정의당 1.4%p, 바른미래당 1.5%p) 상승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도 지난 6월 조사 당시보다 소폭 (0.3%p) 증가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모두 투표선호도가 하락했으나, 자유한국당의 하락폭이 2.5%p 더 큼에 따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호도 차이 역시 지난달 13.1%p 에서 15.6%p로 격차가 2.5%p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차기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33.8%)는 응답은 연령별로 30대(43.6%)와 40대(43.2%), 지역별로 광주/전라(55.9%),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42.4%), 정치이념성향 진보층(57.2%)에서 높았고, 월 평균 가구소득 500만 원 이상(42.1%), 국정운영 긍정평가층(60.6%),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79.6%) 지지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18.2%)는 응답은 연령별로 60세 이상(33.7%), 지역별로 대구/경북(37.6%)과 부산/울산/경남(24.7%), 직업별로는 가정주부(23.8%)와 무직/기타(26.3%), 정치이념성향 보수층(37.2%), 최종학력 중졸 이하(31.6%), 월 평균 가구소득 200만 원 미만(30.8%), 국정운영 부정평가층(34.6%),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72.6%) 지지층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지하는 정당 후보 없음’(22.3%) 응답은 국정운영 부정평가층(29.2%)에서 다소 높았다.

차기 총선 비투표 정당 후보’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투표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41.8%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21.4%로 뒤를 이었다.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비선호도 차이는 20.4%p로 나타났다.

이번 7월 정례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