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트램예산 70억 원 등 국비 3조 3,529억 확보

박기성 기자l승인2019.12.11 15: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정윤기 행정부시장(사진 좌측)과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이 내년도 국비 확보 예산내역을 설명하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20년 정부예산에 20개 사업 194억 원을 국회에서 추가로 증액했다고 11일(수) 밝혔다.

이에 ‘20년 대전시 최종 국비 확보 금액은 3조 3,529억 원으로 전년도 국비 확보액 보다 2,918억 원(9.5%↑)이 증가한 규모다.

국회에서 증액된 194억 원 20개 사업에는 총 사업비가 5.404억 원(잠정)의 신규사업 13개와 계속사업 7개가 반영됐다.

전체 국회증액 규모가 전년에 비해 축소된 상황속에서 미래성장동력 및 일자리 창출 기반조성 사업 위주의 국비 확보 전략을 추진해 지역발전 사업을 중점적으로 반영했다.

4차산업육성 및 미래성장동력 확충 사업으로 당초 정부안에서 반영하려 했던 ▲첨단센서 신뢰성 평가 및 제품화지원 10억 원, ▲출연연 연구개발(R&D)플랫폼 구축 3억 원 ▲고경력 과학기술인 활용지원 5억 원 등을 추가로 확보했고 지난 11월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대전시 바이오메디컬 분야의 신속한 제품 개발과 산업육성을 지원하는 ▲규제자유특구 혁신사업육성사업비 45억 원도 확보했다.

공공기관 유치를 통한 일자리 확충사업으로 ▲임업기술 실용화 센터 신설(유성) 2.9억 원
▲고전번역 교육원 대전분원 설립 1억 원 ▲한국폴리텍대학(대전) 학생회관 설립 35.7억 원 등을 반영했다.

도시기반 사회간접자본(SOC)사업의 추진 속도를 높이기 위해 ▲충청권광역철도 1단계 10억 원 ▲신탄진인입철도사업 10억 원을 증액 반영했고 ▲동구 용운동 주차장 2억 원 ▲신성지구대 신설 7.6억 원 등 시민생활 및 안전 개선사업을 확충했다.

2020년 정부예산에 반영된 지역개발 사업은 감액 없이 국회를 통과했다. 국회 증액을 반영한 최종 2020년 국비사업 중 분야별 주요 사업으로 명실상부한 과학산업 선도 도시로 경쟁력을 갖춰가기 위한 사업을 대폭 확충했다.

세계적인 바이오산업 혁신메카 조성을 위해 ▲보스턴형 바이오 랩센터럴 구축 2억 원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혁신사업육성사업비 45억 원 ▲정밀의료기술 초융합 상용화지원 플랫폼 구축 30억 원 ▲생활밀착형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체외 분자진단시스템 20억 원 등이 반영됐다.

4차산업 육성과 창업생태계 조성 및 기술사업화 지원을 위해 ▲출연연 연구개발(R&D)플랫폼 구축 3억 원 ▲실패·혁신캠퍼스 조성 40억 원 ▲대전스타트업 파크 조성 5억 원(재도전 공모) ▲국가혁신클러스터 정보통신기술(ICT)융복합 사업 45억 원 ▲지역거점 콘텐츠 기업 육성 센터 49억 원 ▲정보통신기술(ICT)분야 오픈랩 구축 5.5억 원 등이 반영됐다.

소재·부품·장비분야 지역전략 산업 육성 지원을 위해 ▲첨단센서 신뢰성 평가 및 제품화지원 10억 원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플랫폼 구축 3.7억 원 ▲스마트 적층제조 공정혁신 지원기반 고도화 25억 원 등이 반영됐다.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세계총회 2022년 개최를 관광활성화 및 홍보의 계기로 활용하기 위해 대전시의 역사성 정립과 문화관광 산업 기반조성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대전 역사성 정립 및 관광콘텐츠로 활용하기 위한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3.15억 원
▲단재 신채호 기념교육관건립 2.2억 원 ▲효문화뿌리마을 조성 24.5억 원 ▲전통의례관 건립 2억 원 등을 반영했고, 유성 온천을 국제 관광지구로 조성하기 위한 ▲국제 온천관광지구 조성 2억 원(공모)을 반영했다.

원도심활성화, 사회간접자본(SOC) 등 도시기반 확충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안전 및 생활SOC 등 시민체감형 사업도 대폭 확충했다.

도시기반 핵심시설 확충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취해 ▲대전도시철도 2호선(트램)건설 70억 원 ▲대덕특구 동측진입도로 개설 15억 원 ▲회덕 인터체인지(IC) 연결도로 건설 64.2억 원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20억 원 ▲대전차량융합기술단 인입철도 이설 30억 원 ▲대전 역세권 재정비촉진 기반시설 설치 86.4억 원이 반영됐다.

시민 편의 및 안전시설 확충을 위해 ▲생활 사회간접자본(SOC)복합화(주차장, 수영장, 작은도서관, 문화센터 등) 시설 12곳 187억 원 ▲미세먼지 저감 바람숲길조성 45억 원 ▲도마·변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 4억 원 ▲탄방·가장 지역 도시침수 대응사업 5억 원 등이 반영됐고,개발제한 소외지역 주민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운남로(무수동~구완동) 도로건설 5억 원
▲장동~상서동 도로개설 9억 원 ▲대청호 주변 금강수계관리 주민지원 10.4억 원이 국회에서 증액돼 반영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내년도 대전의 혁신성장을 가속화 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반영할 수 있었던 것은 시정에 관심과 응원 보내주신 모든 대전 시민의 덕분”이라며 “특히, 어려운 국회 대치 상황에서도 여야, 지역구 구분 없이 전폭적인 협력과 힘을 보태주신 지역 국회의원님들과 열심히 노력해 온 시 공직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대전시 발전을 이끌 핵심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국가전략에 부합하는 사업 발굴을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만전을 기하겠다”말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