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김명수 과학부시장, 예금만 14억 5197만원

허태정 시장 5억 4,630만원, 양승조 지사 5억 390만원 재산 신고...박용갑 중구청장 10억 원대 박기성 기자l승인2021.03.25 09: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대전시청 청사 전경.

허태정 대전시장의 재산이 종전보다 2,927만 원 증가한 5억 4,63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이하 천 단위 생략)

또 서철모 대전시 행정부시장의 재산이 종전보다 3,096만 원 줄어든 21억 6,006만원을,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의 재산은 21억 7,897만원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 경우 양승조 지사의 재산이 종전보다 9,125만원이 증가한 5억 390만원으로 나타났으며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의 재산이 4,202만원 증가한 8억 6,17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발표한 ‘2021년도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 공개’ 내역을 미디어대전이 들여다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허태정 시장의 경우 충남 예산군 대술면 송산리의 임야와 장남이 소유한 대지 등 2,566만원을 신고한 것을 비롯해 대전시 유성구 노은동의 배우자 아파트 3억 9,500만원을 신고하는 둥 총 5억 4,63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서철모 행정부시장은 재산 총액보다 많은 부동산 가액을 신고했는데 본인의 아파트를 비롯해 배우자의 상가 2채와 근린생활시설 1채 등 총 24억 3200만원을 신고했다.

또 김명수 과학부시장은 본인의 예금액 11억 2238만원을 비롯해 배우자와 자녀의 예금액 등 예금액만 14억 5197만원을 신고하는 등 재산 규모가 총 21억 7,897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승조 지사의 경우 천안시 청수동 극동2차아파트 1억 3,000만원을 비롯해 예금 4억 3,051만원과 채무 6,253만원 등 총 5억 390만원을 신고했다.

또 김용찬 전 행정부시장인 충남도립대 총장은 10억 3,738만원을 신고했다.

대전시내 5개 구청장 가운데 재산 규모가 가장 많은 구청장은 박용갑 중구청장으로 10억 8775만원으로 종전보다 2295만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본인의 예금액 5억 6,289만원, 배우자 예금액 2억 4,545만원 등 총 8억 834만원의 예금액을 신고했다.

장종태 서구청장의 경우 재산 신고액 총액은 7억 6958만원이며 황인호 동구청장 5억 4481만원, 박정현 대덕구청장 3억 4,089만원, 정용래 유성구청장 2억 3167만원을 신고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