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전 산후조리원 신생아 2명 첫 확진

위험도 높아 보건당국도 우려 박기성 기자l승인2021.11.25 10: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최근 들어 대전지역 일부 종합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는 가운데 이번에는 서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가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 우려감을 높여주고 있다.

대전에서 신생아가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24일(수) 하루 대전시에서 5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전8312번 확진자와 대전8313번 확진자는 서구의 모 산후조리원 신생아이다.

지난 22일(월) 중구의 20대 1명이 대전8233번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23일(화)에는 가족인 대전8241번인 50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구의 모 산후조리원 종사자인 대전8241번 확진 이후 24일 산후조리원 동료 2명을 비롯해 신생아 2명, 가족 1명 등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 산후조리원 관련 확진자는 7명으로 늘어났다.

대전시 보건당국은 이 산후조리원 관련해 산모와 신생아 30명과 종사자 39명 등 69명에 대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대전8294~8297번 확진자 4명과 대전8299번 확진자 1명은 대전 중구의 A종합병원 입원환자들이다. 이 종합병원의 누적 확진자는 총 22명으로 늘어났다.

대전8293번 확진자는 중구에 거주하는 70대로, 서구의 모 유치원 관련해 밀접 접촉자이다. 이로써 이 유치원 관련된 확진자는 총 27명으로 늘어났다.

세종시에서도 이날 하루 2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세종의 모 주간보호센터와 중학교에서 집단 감염이 이어졌다.

세종1473번 확진자는 20대로, 세종 모 주간보호센터 관련 확진자이다. 세종1473번 확진자 가족 3명도 이날 함께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로써 이 주간보호센터 관련, 확진자는 지난 15일(월) 세종1405번이 처음으로 감염된 이후 이날 11명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24명으로 늘어났다.

또 세종1481번 확진자는 모 중학교 재학생이다. 이날 이 중학교 관련해 재학생 4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5명으로 늘어났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