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위닝턴 기자’의 유품, 70년 만에 대전 동구로

데이빗 동구 국제햡략보좌관, 산내 사건 세계에 알린 앨런 위닝턴 기자 유족 찾아 유품과 사건 기록 등 확보 서정 기자l승인2021.12.02 17: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데이빗 밀러 국제협력보좌관과 우술라 위닝턴 부인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데이빗 밀러 동구 국제협력보좌관이 독일을 방문해 한국전쟁 당시 특파원으로 ‘산내 민간인 희생사건’을 세계에 처음 알린 앨런 위닝턴 기자의 유품을 확보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고 2일 밝혔다.

데이빗 밀러 동구 국제협력보좌관은 동구 낭월동 일대에 조성 중인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전국단위 위령시설 ‘진실과 화해의 숲’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 11월 5일부터 12일까지 독일로 출장을 다녀왔다.

밀러 보좌관은 출장에서 앨런 위닝턴 기자의 부인인 우술라 위닝턴으로부터 한국전쟁에 관한 앨런 위닝턴의 기사와 미군이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수록된 ‘인민중국’ 책자를 확보했다.

또, 위닝턴 기자가 산내 곤룡골에서 발생한 민간인 희생사건에 대한 기사를 작성할 때 사용했던 타자기와 생전에 사용한 카메라 등 유품을 확보했으며 유품들은 추후 조성될 공원 전시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밀러 보좌관은 독일연방 기록 보관소를 방문해 한국전쟁에 관한 자료를 찾고 공원 조성 관련 벤치마킹의 일환으로 ‘진실과 화해의 숲’과 비슷한 위령시설인 홀로코스트 메모리얼을 방문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밀러 보좌관이 지난해 영국 셰필드대학교를 방문해 찾아낸 산내 민간인 희생사건의 기록물이 올해 유해 발굴 과정에 큰 도움이 됐다”라며 “밀러 보좌관이 확보한 유품과 자료 등을 통해 ‘진실과 화해의 숲’이 평화의 소중함을 배울 수 있는 명품 평화공원이 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실과 화해의 숲’은 총 사업비 402억 원을 들여 낭월동 일대에 조성 중인 약 10만㎡ 규모의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전국단위 위령시설로 추모관과 전시관, 휴식 공간으로 구성돼있으며 오는 2024년 완공 예정이다.


서정 기자  sttno1@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