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전118명·충남183명 확진...‘또다시 확산세?’

박기성 기자l승인2022.01.19 10: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연합뉴스TV 캡처)

19일(수) 0시 기준,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118명으로, 연 이틀 3자리 수를 기록했다. 특히 대전시에서 확진자가 110명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12월 22일 133명을 기록한 이후 27일 만이다.

또 충남에서는 183명, 세종에서 26명, 전국적으로 5,80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남에서 180명대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또 다시 확산세를 드러내고 있어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대전에서는 유성 모 온천호텔 관련 확진자를 비롯해 동구 모 대학 관련 확진자, 대전시교육청 관련 확진자 발생과 서구의 모 요양병원 및 동구의 모 노인전문병원 등에서 확진자가 이어졌다.

대전13349번 확진자와 대전13350번 확진자는 대덕구에 거주하는 40대와 10대 가족이다. 이들은 모두 유성 모 온천호텔을 이용한 확진자의 가족으로, n차 감염자들이다.

또 대전13265번 확진자는 서구에 거주하는 60대로, 해당 온천호텔 관련 확진자인 노래강사의 n차 감염자이다.

해당 온천호텔 관련 확진자가 전날 8명 발생했으며 누적 확진자는 총 108명으로 늘어났다.

대전13360번 확진자는 동구에 거주하는 20대로, 동구의 모 대학 D학과 재학생이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보령에서 MT를 다녀온 30명 중 1명이다. 이로써 해당 대학에서는 MT를 다녀온 30명 가운데 27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으며 n차 감염자도 2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총 29명으로 늘어났다.

대전시교육청 집단 감염과 관련, 직원 3명과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진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7명으로 늘어났다.

이 밖에 서구의 모 요양병원 관련된 확진자도 1명 추가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113명으로 늘어났으며 동구의 모 노인전문병원 관련된 확진자도 2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18명으로 늘어났다.

또 유성구의 모 초등학교 관련 확진자가 9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어났다.

새해 들어 처음으로 180명대의 확진자가 발생한 충남에서는 태안의 모 고교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했으며 천안의 대형병원과 요양병원 등에서 집단 감염이 이어졌다.

태안353번 확진자와 태안354번 확진자 및 태안356~358번 확진자 등은 모두 태안의 모 고등학교 재학생이다. 해당 고교와 관련된 확진자는 전날 학생 및 학부모 등 12명이 발생했다.

해당 고교에서는 지난 16일 재학생 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가족 등으로 확산되면서 중학교 2개교와 고교 2개교에서 재학생과 가족 등 총 19명이 집단 감염됐다.

천안7380번 확진자와 천안7381번 확진자는 천안의 모 종합병원 30대 종사자와 80대 입원환자이다. 해당 종합병원에서는 전날 하루 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72명으로 늘어났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