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영화 '터널'을 보고

임영호 한국철도공사 상임감사위원l승인2016.09.06 11: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터널'이라는 영화는 무엇을 보라고 우리를 도끼질할까?

터널 공사와 관련된 공청회에서 구조대장 오달수가 내질렀던 한마디에 생각이 꽂혔다. "터널 안에 사람이 있다." 이는 터널공사를 재개하려는 공청회에서 무대 뒤편에 있던 한 아웃사이더의 외침이다. 우리들이 무시했던 소중한 가치인 하나의 생명을 일깨워준다. 성장과 효율의 눈으로 보면 한 사람의 인간도 하나의 객체에 불과하다. 당국의 생각도 그 정도 수준일 것이다.

우리는 재난을 당할 때마다 인명이나 재산피해를 보고, 이럴 때 국민들은 국가를 믿고싶어한다. 우리는 믿고싶어하는 훌륭한 국가란 어떤 국가일까? 진보주의자 유시민은 '국가란 무엇인가'라는 책에서 이렇게 말한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을 수단이 아니라 목적으로 대하는 국가이다. 국민을 국민이기 이전에 인간으로 존중하는 국가이다. 부당한 특권과 반칙을 용납하거나 방관하지 않으며 선량한 시민 한 사람이라도 절망 속에 내버려두지 않은 국가이다."

훌륭한 국가란 개인 혼자서 이겨내기가 어려울 때 최후로 보호를 받을 수 있다고 믿을 수 있는 존재가 되는 것이다. 훌륭한 국가 없이는 국민의 행복한 삶을 보증할 수는 없다.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1828~1910)는 러시아 제정 말기 가난과 억압 속에 살고 있는 대다수 사람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되나 고민했다. 혁명을 할 것인가? 소용이 없어 보였다. 농노제와 같은 불합리한 계급제도와 자본주의가 몰고 온 불평등을 지극히 혐오했지만 혁명으로 국가를 바뀌어 본들 또 다른 문제가 생긴다는 것을 알았다.

그는 종교로 눈길을 돌렸다. 그의 인생말기의 작품들은 인간의 생명과 사랑을 노래한다. 작품 하나하나가 지극히 종교적이다. 톨스토이의 단편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의 작품은 성경 구절만큼이나 뭉클하다. 인간이 얼마나 존귀한 것인지 가르쳐 준다. 러시아는 사회 적폐가 폭발하여 혁명으로 변하여 소련 공산주의 사회로 되었지만, 70년이 지나 사라졌고 지금은 톨스토이만이 빛나고 있다.

▲ 임영호 한국철도공사 상임감사위원

소련 공산주의는 왜 망했을까? 국가가 인간의 존엄성을 무시했기 때문이다. 국가의 최종목표에 국가만 있고 인간이 없었다. 독일 베를린 대학총장이었던 피히테(1762~1814)는 '독일국민에게 고함'이란 유명한 연설을 하였다. 국가가 무슨 물리적 폭력으로 다가왔다. 국가는 이성이나 양심이 작동되지 않는다. 국가를 지배하는 것은 집단적 감정과 충동이다.

전쟁과 같은 국가존망이 달려있을 때는 개인에 앞서 국가가 우선일 수 있으나 효율의 문제까지 국가가 개인의 존엄을 무시할 수는 없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1817~1862)의 “먼저 인간이고 그 다음에 국민이어야 한다”는 말은 지금 생각해도 옳다. 영화 ‘터널’은 한마디로 선량한 시민 단 한사람이라도 절망 속에 내버려 두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임영호 한국철도공사 상임감사위원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