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설에 휩싸인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박기성 기자l승인2019.03.19 14: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구설에 휩싸였다.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비리에 연루된 것처럼 수사를 펼쳐 선거에서 낙선하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것이다. 당시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수사 책임자였던 것이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이 같은 내용의 기자회견을 19일(화)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한데 이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이날 오후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을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이날 성명에서 “작년 지방선거 당시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관련자가 최근 모두 무죄로 밝혀졌다.”며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울산시장이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이 확정되자마자 당시 황운하 청장이 총수인 울산경찰은 마치 군사작전 하듯 울산시청을 압수수색 했고, 김기현 시장은 비리에 연루된 것처럼 언론에 알려져 공권력에 의한 부당한 선거개입 사건의 직접적인 피해를 봐야만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황청장은 ‘선거 기간이라 상당히 절제해 수사했다.’라며 ‘야당에서 고마워해야 할 일’이라고 언급 했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부당한 공권력에 의해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가 왜곡된 사건의 전모가 드러난 만큼 경찰가족과 대전시민의 명예와 자존심에 먹칠한 황청장은 더 이상 대전 치안을 맡을 자격이 없다.”며 “따라서, 황청장은 울산시장직을 도둑질 당한 김기현 전 시장과 관련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과 불명예를 안겨 준 사태에 책임지고 자진 사퇴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3개월 가량 남겨둔 3월 16일 울산지방경찰청은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자유한국당 소속) 비서실 등 시청 사무실 5곳을 전격 압수 수색하는 등 수사를 벌여 5월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당시 김기현 시장은 울산 북구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특정 레미콘 업체를 밀어준 혐의를 받았었다. 이 수사로 인해 김기현 전 시장은 낙선했다.

그러나 이 사건을 수사해 온 울산지방검찰청은 지난 3월 전 울산시청 관계자 및 레미콘 업체 대표에 대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 대변인은 "내년도 지방선거에서 황운하 청장이 중구 또는 대덕구에서 출마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며 "황운하 청장같은 정치경찰은 하루빨리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