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지원금 1,130억원 주는데 100억원 더 달라고?"

대전시내버스 파업, 쟁점은 무엇?...시민들 울화통 터져 박기성 기자l승인2021.09.30 09: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30일 운행 중인 시내버스.

30일(목) 오전 첫차부터 대전시내버스가 멈춰 섰다.

29일 실시한 지방노동위원회 2차 조정회의에서 2021년도 시내버스 임금단체협상이 결렬되면서 대전시내버스 노조가 시민들의 발목을 잡은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대전시 버스준공영제와 관련해 1,000억 원의 대전시 재정지원금이 투입됐으며 올해 역시 1,130억 원 이상의 재정지원금 투입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여기에 또다시 노조가 요구하는 쟁점이 100억원 이상의 예산을 요하는 사항인 만큼 사측 역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입장이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노사는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8차에 걸쳐 조정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29일 지방노동위원회에서 15일 조정기간 연장을 제안했으나 노측이 거부함에 따라 결국 30일 첫차부터 파업이 시작된 것이다.

그동안 임금단체협상 테이블에서 노측이 주장하는 내용은 ▲운수종사자 시급 4.27% 인상 ▲운수종사자 개인별 복지포인트 180만원에서 120만원 추가 인상 ▲정년 만65세 연장 ▲관공서 공휴일 등 유급휴일 16일에 대해 비근무자 100% 수당 지급 ▲교육시간 18시간에 대한 교육비 4억 원 추가지급 ▲노사발전기금 5년간 총 25억 원 지급 ▲후생복지로 10년 이상 장기근속 및 무사고 포상금 100만원 지급 ▲타결격려금 1인당 50만원 지급 등이다.

협상과정에서 사측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유급휴일 최대 2일 적용(2.5억 원↑), 2021년 시급 2.6% 인상(34.3억 원 ↑), 관공서 공휴일 등 유급휴일 근무자 수당지급(26.5억 원↑) 등 총 63.3억 원은 수용했다.

그러나 막판 협상과정에서 ▲유급휴일 비근무자 수당 지급(16일), ▲타결격려금 50만원 지급(12억 원) ▲정년 만63세 연장 등이 주요 쟁점사항이었다.

사측은 쟁점사항까지 수용할 경우 운송원가중 인건비에 해당하는 소요금액이 약 100억 원에 달해 노측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대중교통 이용객이 급감함에 따라 운송수입금이 감소하면서 2020년에 1천억 원을 재정지원금으로 투입했으며, 올해는 1,130억 원 이상의 재정지원금 투입이 예상되고 있다.

시는 이러한 상황에서 노측의 무리한 요구로 100억 원 이상이 추가되면 재정지원금이 1,300억 원이 넘게 되는데, 코로나19로 어려운 재정여건을 고려할 때 감당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 현재 대전시 시내버스 운수종사자 월평균 급여(4호봉기준): 4,511천원

대전시내버스가 멈춰 서자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대전시 대덕구 송촌동에서 유성구 직장을 시내버스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최 모씨는 “코로나19로 서민들이 힘든 시기에 무슨 파업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연간 1000억원 이상 시민의 혈세를 지원하는 만큼 강력한 행정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다소 흥분한 억양의 말을 이어갔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