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턴(pattern)

사진 속 이야기 박기성 기자l승인2015.04.29 18: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작가의 변: 서성석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감사부장)

"여러 색채가 모자이크된 어느 들녘의 풍경이 눈으로 보기에는 아주 좋다. 그러나 카메라에 담기는 얼마나 어려운가. 선과 면과 색채가 지긋이 맞닿아 내는 소리를 듣는다"

 

포토갤러리는 한 장을 사진을 바라보며 몸과 마음을 쉴수 있는 여백과 같습니다. 언제든지, 어떤 이미지를 담은 사진이든지 포토갤러리의 화면을 장식할 수 있습니다. 함께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사진이라면 더욱 좋겠지요. 독자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당부드립니다.(편집자 주)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