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ve

사진속 이야기 서성석l승인2015.07.25 14: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wave

작가의 변 : 서성석(한국에너지연구원 감사부장)

 

여명이 트는 동해의 어느 바닷가
파도들이 무리지어 알아들을 수 없는 말로 떠들다가 사라지고 다시 떠든다.
바라보는 사람은 아랑곳 하지 않고 저희들끼리 떠들며 운동을 한다.

道家에서는 ‘돌아감이 도의 움직임(反者道之動)‘이라 하였다.
물이 지닌 운동성은 무엇일까?
바로 지상과 천상, 우주를 운행하는 것이 아닐까?
干․滿潮, wave 운동 = 돌아감(回歸), 復歸라는.

 


서성석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시 유성구 대학로 31(봉명동, 한진리조트오피스텔 6층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