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의 진단과 치료 및 극복 방법

이상민 건양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l승인2017.12.22 10: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샤이니의 종현군 자살 충격이 전세계 많은 팬들을 슬픔 속에 빠뜨린 가운데 그가 오랫동안 우울증을 앓았다는 안타까운 뒷 이야기도 무성하다. ‘마음의 감기’라고 불리는 우울증은 매우 흔한 병이다. 통계에 따르면 6명 중 한명은 우울증에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세계보건기구(WHO) 자료에 따르면 그 중 25%만이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다고 한다. 여자가 남자보다 2배 많이 걸리며 40-50대에서 발병률이 높지만 최근에는 청소년이나 노인층에서도 우울증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우울증은 자살 같은 심각한 결과로 이어지기도 하지만 조기에 치료를 받는다면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

 

우울증의 위험성

우울장애는 순간적으로 왔다 사라지는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 재발을 반복하면서 수개월에서 수년까지 지속될 수 있고 개인적 고통과 사회경제적 손실이 크다. 학업, 직업, 가정생활에 있어 평생을 통한 주기적인 기능저하를 반복시키며, 이러한 반복은 학업의 포기, 실직, 이혼 등의 상황으로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심한 우울장애는 자살을 유발하며 우울증으로부터 스스로 탈출하기 위해 약물이나 알코올에 의존하는 양상으로 흔히 진행한다. 이러한 약물과 알코올 의존은 환자의 사회적응을 더욱 악화시키며, 또다른 정신과적 문제를 야기하게 된다. WHO자료에 의하면, 우울증이 주요 장애 및 사망원인 질환 중 2020년도가 되면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2013년도에는 1위가 될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우울감과 우울증

누구도 항상 평상심을 유지할 수 없다. 하루 혹은 일주일에 몇 번씩 기분이 좋았다가 나빴다하는 변화는 정상적인 것이나 그 변화의 정도가 크지 않다. 물론 가까운 사람의 사망, 이혼과 같은 상실, 실패나 좌절을 경험하면 일상적인 수준 이상으로 기분이 저하되고 슬픔을 느낀다. 대개 이런 경우 우울한 감정의 정도가 가볍고 지속기간이 짧으며 개인의 기능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 기분전환을 하거나 시간이 지나면 대부분 정상수준으로 좋아지게 된다.

하지만 우울증의 경우는 얘기가 다르다. 우울증은 정상반응이 아니기 때문에 치료하지 않으면 몇 달, 몇 년이라도 지속되고, 스스로 극복하기 어려우며, 최악의 경우 자살에 이르게 될 정도로 심한 우울이 지속된다.

 

* 우울증 자가진단법

1)우울한 기분
2)흥미나 즐거움의 감소
3)불면(또는 과수면)
4)식욕저하
5)정신성 운동지체 또는 심한 불안
6)피로감 또는 활력 상실
7)무가치감, 죄책감
8)주의집중력 장애
9)자살에 대한 반복적인 생각

- 2주 이상 상기 5가지 이상의 증상이 동시에 지속되는 경우 치료가 필요한 우울증일 가능성이 높다.

 

우울증의 치료

우울증의 치료법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생물학적 치료, 정신치료, 기본적인 건강 유지법 등이다. 생물학적 치료에는 약물치료가 대표적이다. 항우울제 치료는 4주 이상이 경과해야 제대로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한다. 신체증상이 회복되고 기분 및 생각의 변화가 나중에 회복된다. 우울증을 충분한 기간 동안, 적극적으로 치료하지 않으면 증상이 심해지고 빨리 낫지 않으며 재발하는 간격도 짧아진다. 따라서 적절한 정신과적 치료를 함으로써 우울증상의 완전한 소실과 재발방지에 도달할 수 있다. 그렇다면 얼마나 치료를 받는 것이 좋을까? 대부분 3개월 안에 호전되나 재발을 방지하가 위해 최소한 6개월 이상의 유지치료가 필요하다. 3개월 안에 치료를 중단하는 경우 대부분 재발한다. 유지치료 중에도 치료가 중단되면 재발하는 경우가 있다. 3회 이상의 재발, 정신병적 증상이 있었거나 재발을 반복하거나 기분부전장애가 동반하는 양상을 보이면 장기간 유지치료가 필요하다. 우울증에서 효과가 검증된 생물학적 치료로 경두개자기자극술(TMS) 치료가 있는데 이는 자기장을 통해서 외부에서 안전하게 전기를 발생시켜 뇌조직에 전기자극을 유발하고, 이렇게 하여 우울증에서 기능이 저하되어 있는 좌측 전두엽 뉴런을 활성화 하는 원리다. 한두 번만으로는 만족할만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아서 20분 동안 주5회, 3주에 걸쳐 시행한다.

정신치료에는 인지치료가 많이 이용되며 우울증에 걸리게 되면 나, 외부세계, 미래에 대한 부정적 사고가 생기게 되는데 이를 교정하는 치료방법이다. 규칙적인 운동, 균형잡힌 식사, 충분한 휴식을 통하여 기본적인 건강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 이상민 교수

우울증 극복은 본인의지가 중요!

우울증의 치료는 의료진이 일방적으로 하고 환자는 기다리기만 하면 되는 것은 아니다. 우울증을 앓고 있다 하더라도 이를 극복하기 위해 스스로 노력한다면 좀 더 나은 결과를 빨리 얻을 수 있다. 환자 스스로 자신을 돕는 방법은 아래와 같다.

- 자신이 약해서 생긴 병이 아니다.
- 전문적인 도움을 받는다.
- 갑자기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
- 사람들과 함께 지내도록 한다.
- 기분을 좋게 만드는 활동에 참가한다.


이상민 건양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402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