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폐쇄성폐질환

나문준 건양대병원 호흡기내과 교수l승인2018.01.05 17: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성인 기침

60대 남성 이모씨는 20대부터 담배를 피웠다. 40대부터는 헛기침이 잦았고 가끔씩 숨이 가쁜 증상이 나타나기도 했지만 담배로 인한 증상으로 가볍게 여겨 병원을 찾지 않았다. 최근에는 가벼운 등산이나 계단을 오르기 어려울 정도로 숨쉬기가 힘들어져 병원을 찾은 결과 만성폐쇄성폐질환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이미 폐기능이 70% 이상 손상된 이후였다.

폐암보다도 무서운 병이라고 알려질 만큼 악명 높은 질환인 만성폐쇄성폐질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만성폐쇄성폐질환?

만성폐쇄성질환은(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COPD)은 흡연등과 같이 유해한 물질을 흡입하여 폐에 염증반응이 일어나 호흡이 곤란하게 되는 병이다. 기관지에서 허파꽈리에 이르는 공기 통로인 기도가 영구적으로 좁아지는 질환으로 기관지 내에 주로 염증이 발생하는 만성 기관지염과 들이마신 산소를 혈관으로 전해주는 허파꽈리가 손상을 받아 터지는 폐기종, 혹은 아주 작은 소기도에 염증이 일어나는 소기도 질환 등의 질환을 모두 포함하는 질환으로 이와 같은 질환들이 함께 혼재하고 있다.

 

발생원인

흡연은 폐암 발생의 주요 원인이지만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원인으로도 알려져 있다. 폐암에 비해 덜 심각하다고 인식할 수 있으나 장기간 지속될 경우 호흡곤란 등으로 인해 일상생활을 전혀 할 수 없을 정도로 생활의 질을 점차 떨어뜨리기 때문에 폐암보다 더 무섭고 힘든 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

흡연이 주원인이며, 작업장에서의 분진이나 대기오염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기간 담배를 피우면 염증세포가 기도 내에 증가하게 되고 증가한 염증세포에서 분비되는 여러 가지 매개물질들로 인해 허파꽈리의 벽이 녹아 터지게 될 뿐 아니라 다른 염증세포들을 더 모아들여 기도의 염증을 악화시킨다. 가래를 제거해주는 섬모운동을 억제시키고 담배 연기에 포함된 산화성 물질들이 정상적인 기관지나 허파꽈리의 세포를 죽여 기능을 억제시키기도 한다.

나이가 들면서 폐기능이 1년에 대략 30ml씩 감소되지만, 흡연자의 경우에는 70-100ml씩 감소하기 때문에 비흡연자에 비해 폐기능이 3배 이상 빠르게 감소된다. 폐기능의 감소 정도는 흡연기간이 길수록, 흡연량이 많을수록 더 많이 발생할 수 있어 현재로서는 금연만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증상

기침은 만성폐쇄성폐질환의 가장 흔한 증상이다. 초기에는 가끔씩 기침이 발생하지만 진행되면 매일 나타나며 하루 종일 지속되기도 한다. 기침 증상은 대부분 호흡곤란과 함께 나타나는데,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주지 않더라도 계속적인 기침이 일어나면 만성폐쇄성폐질환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에서는 기침 후 소량의 끈끈한 가래가 나오게 된다. 흡연을 많이 할수록 많이 생기는데, 기침과 가래가 1년에 3개월 이상 연속해서 2년 이상 나타나면 만성 기관지염이라고 진단할 수 있다.

대부분의 환자들이 호흡이 곤란하여 장애가 있거나 불안하여 의사를 찾게 된다. 흐흡곤란은 계속 진행되며, 만성폐쇄성폐질환이 진행될수록 운동 시 호흡곤란도 더 심해진다.

천명음은 주로 천식에서 보이는 증상이다. 하지만 만성폐쇄성폐질환에서도 나타날 수 있고 만성폐쇄성폐질환이 천식과 함께 나타날 수도 있기 때문에 나이가 많은 노인의 경우에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진단

만성폐쇄성폐질환 초기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증상만으로 진단할 수는 없다. 진단에 가장 중요한 것은 폐기능 검사로서 이 검사를 통해 기도가 좁아져 있다는 것을 증명하게 되면 확진할 수 있다. 또한 폐기능 검사를 통해 측정되는 폐기능 감소 정도에 따라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진행정도를 평가할 수 있으며, 치료방향을 결정하고 치료에 따른 반응도를 평가할 수 있다. 흉부 엑스레이 사진은 심전도와 함께 기침, 가래 및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심부전증과 같은 심장질환과 기관지확장증, 폐결핵, 폐암, 폐렴과 같은 기타 호흡기질환을 감별 진단하는데 도움이 되며, 흉부 CT는 폐기종의 조기발견과 상태를 파악하거나 동반할 수 있는 폐암의 진단에 이용된다.

 

치료 및 예방

가장 큰 문제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만성적으로 계속 진행하는 질환으로 이를 정상으로 회복시키는 근본적인 치료법이 아직 없다는 것이다. 한번 손상된 호흡기관은 회복되지 않으며, 일단 이 질환이 발생하면 더 이상의 진행을 막고 남아있는 기능들을 유지하며 평생을 살아야 하기 때문에 폐암보다 더 고통스러울 수 있다. 따라서 예방이 중요하며 악화방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최고의 치료이자 가장 좋은 예방법은 금연이다. 금연 10년 후에는 나이에 따른 폐기능 저하가 비흡연자와 동일 수준까지 이를 수 있으며, 폐 기능 보전에 가장 효과적인 유일한 방법이다.

안타깝게도 만성폐쇄성폐질환을 완벽하게 낫게 할 수 있는 약물은 없다. 다만 흡입용 기관지확장제는 일시적인 기도 폐쇄의 악화로 인한 호흡곤란 등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어 증상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흡입용 스테로이드제제나 지속성 기관지확장제 등은 급성적인 악화를 예방하거나 입원치료 빈도를 낮추기도 한다.

▲ 나문준 교수

호흡곤란으로 인하여 활동이 줄어들게 되면 그 결과 뼈와 근육이 약해지는 악순환을 거듭하게 되고 삶의 질은 점점 떨어지게 된다. 따라서 걷기나 계단 오르기, 자전거 타기 등 전신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팔 운동을 포함한 가벼운 체조가 도움이 된다. 호흡곤란이 심할 경우 입을 오므리고 숨쉬기, 하모니카나 빨대 등을 이용한 호흡운동으로도 호흡곤란을 극복하고 심리적으로 안정을 찾을 수 있어 삶의 질도 높일 수 있다. 저산소증이 심할 경우 장기간의 재택 산소요법은 삶의 질을 높이고 진행을 늦추어 사망률도 호전시킬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나문준 건양대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