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 도입, '찬성' 55% vs '반대' 26%

충청권 정당지지도, 더불어민주당 45% 무당층 22% 자유한국당 15% 바른미래당 9% 정의당 8% 순... 박기성 기자l승인2018.04.27 11: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일명 '드루킹'으로 알려진 파워블로거가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수사 중인 가운데 일부 정치권에서 주장하는 특검 도입과 관련, 한 여론조사 결과 성인 55%가 찬성했으며 26%는 반대, 19%는 의견을 유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4월 24~26일 전국 성인 1005명에게 이번 댓글 조작 사건에 특검을 도입해 수사하자는 주장에 대한 찬반을 물은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현재 드루킹 특검법안은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3당이 공동 발의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반대 입장이다.

설문조사 결과 지역별, 연령대별 특검 도입 찬·반을 보면 전체 55%의 찬성을 보인 반면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이 66%의, 가장 높은 특검 찬성을 나타냈다. 또 대전/세종/충청은 59%의 찬성을, 광주/전라가 48%의 찬성을 나타내 가장 낮았다.

또 연령대별로는 19세~29세가 62%의 특검 찬성을 나타냈고 30대 59%, 50대 58%, 60대 이상 52%, 40대 47%의 특검 찬성을 나타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52%,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 23%, 자유한국당 12%, 바른미래당 7%, 정의당 5%, 민주평화당 0.3% 순이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이 각각 2%포인트, 정의당이 1%포인트 상승했고 무당층은 5%포인트 줄었으며 자유한국당은 변함없었다.

이번 주 더불어민주당 지지도 52%는 창당 이래 최고치다.

대전/세종/충청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45%, 무당층 22%, 자유한국당 15%, 바른미래당 9%, 정의당 8%, 기타 1%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시 유성구 계룡로 105번길 15(봉명동, 한진오피스텔 4층)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