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후보 ‘발가락 논란’ 진상규명, 장애인연대가 나섰다

박기성 기자l승인2018.06.01 14: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허태정 후보 장애등급 재심사를 요청하는 장애인연대 관계자(사진 우측)

2018대전지방선거장애인연대(이하, 장애인연대)는 6월 1일(금) 오전 11시 국민연금관리공단 대전지역본부를 방문,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장애등급판정의혹에 대해 재심사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앞서 장애인연대는 지난달 30일(수) 시의회기자실에서 “허 후보가 당시 수술했다는 소망병원 의사가 과거 의료 기록 조작 등의 혐의로 구속된 바 있는데, 이로 인해 폐업까지 한 병원에서의 진료기록으로 병역 면제를 받고, 13년이 지난 2002년도에 6급 1호(상체 절단장애나 상체 관절장애를 가진 사람이 받는 급수·호수)장애 판정을 받은 사실은 실로 납득 할 수 없는 처사”라며 이런 의혹에 대해 해명해 줄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장애인연대는 “당시 보건복지부의 장애등급판정기준에 따르면 발가락 1개 손실로는 장애등급을 받을 수 없었고, 보건복지부는 현재도 마찬가지로 발가락 1개 손실로는 장애 등급을 받기 어렵다는 입장이라는 것이 언론에 이미 보도된 바 있다”고 밝혔다.

장애인연대는 “이럼에도 불구하고 묵묵부답으로 제대로 된 근거 자료를 제시하지 않고 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는 허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의 처사에 대해 심히 개탄스럽다”며, 7만 2000 장애인과 22만 장애인 가족들을 기만한 허 후보의 진실을 명백히 밝히고자 심사요청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연대는 국민연금공단에 허 후보의 장애등급판정 재심사 요구와 더불어 허 후보의 관할 지역 주소지에도 심사요청서를 제출하였고, 이어 검찰 수사 의뢰까지 할 계획이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402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