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엘리자벳’ 대전예술의전당 무대에 선다

옥주현 등 화려한 캐스팅 돋보여... 21일~24일 아트홀에서 선보여 박기성 기자l승인2019.02.05 16: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뮤지컬 엘리자벳 포스터

실존 인물과 판타지적 요소의 환상적인 결합으로 만들어낸 유럽 최고의 뮤지컬 ‘엘리자벳’이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그 화려한 무대를 선보인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2012년 한국 초연 당시 10주 연속 티켓 예매율 1위, ‘골든티켓 어워즈’ 티켓 파워 1위를 차지하며 1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최고의 흥행 대작이다.

‘엘리자벳’은 죽음과 사랑에 빠진 아름다운 황후 엘리자벳의 이야기를 서술하고 있다.

‘모차르트!’, ‘레베카’를 만든 극작가 미하엘 쿤체와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 콤비의 또 다른 대표작으로, 1992년 오스트리아에서 초연했다. 엘리자벳 황후는 합스부르크 왕가의 통제된 삶속에서 자유를 꿈꾸다 비극적인 최후를 맞은 실존인물이다.

뮤지컬은 엘리자벳의 주변을 맴돌았던 ‘죽음’을 인격화된 캐릭터로 등장시킨다. 엘리자벳의 감정을 폭발적으로 표현한 ‘나는 나만의 것’, 죽음의 치명적인 매력을 담은 ‘마지막 춤’, 멸망 직전에 놓인 합스부르크 시대를 그려낸 ‘키치’ 등이 대표곡으로 관객들의 가슴을 파고든다.

‘엘리자벳’ 한국 제작진은 18-19세기 합스부르크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황후의 일생을 무대에 생생하게 옮기기 위해 역사적 고증을 거친, 엘리자벳의 초상화에도 등장하는 일명 ‘별 드레스’를 재현해내는 등 아름답고 기품 있는 왕실 의상을 제작했다.

이외에도 상상력을 발휘해 만든 ‘죽음’의 의상과 그와 함께 등장하는 죽음의 천사들은 날개의 겉면과 안쪽 면을 다르게 디자인하고 깃털 하나하나에 반짝이 보석(스톤)을 붙여 신비로운 느낌을 강조하는 등 다채로운 캐릭터에 따라 370여 벌의 의상을 준비했다.

또한 1400여 개가 넘는 방이 있었을 정도로 성대했던 합스부르크 제국의 궁전을 재현, 웅장하고 아름다운 무대를 완성했으며 2중 회전 무대와 3개의 리프트 등, 보는 재미를 극대화 했다. 황실의 결혼식, 무도회, 황제의 대관식 등 화려한 장면들은 현대적인 영상과 조명을 활용해 세련된 무대를 보여 준다.

2019년 공연은 캐스팅도 화려하다. ‘엘리자벳’ 역에는 초연부터 매 시즌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로 열연 해온 옥주현, 단아하고 청순한 외모와 폭넓은 음역대를 섬세하게 표현해내는 김소현, 탁월한 무대 장악력과 음악성, 특별한 음색으로 전성기를 달리고 있는 대전출신의 신영숙을 로버트 요한슨 연출이 특별 캐스팅했다.

‘죽음’ 역에는 제18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고 5년 만에 군복무를 마친 아이돌 스타 김준수와 함께 배우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박형식, 정택운이 섹시하면서도 치명적인 옴므파탈의 모습으로 대전예술의전당의 무대에 처음 합류한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402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