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어느 쪽 후보를 더 지지할까?”

여당후보 지지 47% vs 야당후보 지지 37%... 총선 1년 앞두고 한국갤럽 여론조사 실시 박기성 기자l승인2019.04.12 11: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0대 국회의원 선거 홍보 유인물.

내년 총선이 1년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유권자들은 여당 혹은 야당 어느 쪽 후보를 더 머릿속에 그리고 있을까?

한국갤럽이 내년 4월 15일 실시되는 제 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 4월 9~11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어느 쪽 주장에 더 동의하는지 물은 결과 '현 정부에 힘을 보태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 47%, '현 정부의 잘못을 심판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 37%로 나타났고 16%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이하에서는 '여당 승리(정부 지원론)', 60대 이상에서는 '야당 승리(정부 심판론)'가 우세했고 50대는 의견이 갈렸다.

성향 보수층은 야당 승리, 진보층은 여당 승리 의견이 우세했고 중도층에서도 야당 승리(36%)보다는 여당 승리(50%) 쪽으로 약간 기울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는 여당 승리 26%, 야당 승리 39%, 그리고 35%는 의견을 유보했다.

제20대 총선 반년여 전인 2015년 9월 조사에서는 36%가 정부 지원론, 42%가 정부 심판론에 동의해 엇비슷하게 맞섰고 21%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한국갤럽은 밝혔다.

당시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 41%, 새정치민주연합 23%, 정의당 5%, 기타 정당 2%, 무당층 29%였다. 당시 박근혜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48%, 부정률 43%로 이번 주 문재인 대통령과 비슷한 수준이었다고 한국갤럽은 밝혔다.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 대한 관심도는 '매우 관심 있다' 44%, '어느 정도 관심 있다' 26% 등 70%가 '관심 있다'고 답했고 '별로 관심 없다'는 19%, '전혀 관심 없다'는 8%였으며 2%는 의견을 유보했다.

내년 선거 관심도('(매우+어느 정도) 관심 있다' 응답 비율)를 연령별로 보면 30~50대에서 약 75%, 60대 이상에서 69%, 20대에서 57%다.

한편 한국갤럽의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