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무더위, 15일 이후에는 꺽일 전망

입추에도 연무 35도, 대전 세천 34.5도, 세종 금남 34.4도 무더위 기록 박기성 기자l승인2019.08.08 15: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기상청이 입추인 8일 오전 10시에 발효한 특보.

8일(목)은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立秋)’임에도 한낮의 땡볕은 길가는 행인들의 숨을 턱턱 막는 듯했다.

이날 충청권의 낮 최고 기온은 논산 연무가 35도를 기록했으며 대전 세천 34.5, 세종 금남 34.4, 대전 유성 33.8, 공주 33.6, 보령 대천 33.4, 부여 양화 33.3, 예산 33.2, 아산 33.1도를 기록하는 등 가을의 문턱이라는 입추를 무색하게 했다.

올 여름 폭염은 입추를 지나 과연 언제쯤 한풀 꺽일까?

대전지방기상청은 다음 주 목요일인 오는 15일쯤 무더위는 다소 꺽일 것으로 전망했다.

15일 이후에는 밤잠을 설치게 만드는 열대야가 완전히 사라질 것으로 보이며 충청권의 낮 최고 기온도 29도~32도까지 지역에 따라 다소 편차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며 33도 이상을 넘나드는 극심한 무더위는 다소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대전지방기상청의 한 예보관은 “오는 12일 9호 태풍 레끼마가 중국 해안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전망되며 10호 태풍 크로사도 올라오는 만큼 이들 태풍이 날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며 “그러나 15일을 전후해 기온이 다소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