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국 정상 호감도, ‘아베가 꼴찌!’

'호감 간다': 푸틴 17%, 트럼프·시진핑 15%, 김정은 9%, 아베 3%...한국갤럽 조사 박기성 기자l승인2019.11.22 10: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아베 일본 총리(사진=YTN 화면 캡쳐)

한국갤럽이 지난 19~21일 전국 성인 1,001명에게 주변국 정상 다섯 명 각각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순서 로테이션)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17%),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각각 1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9%), 아베 일본 총리(3%) 순으로 나타났다.

어느 한 국가의 정상(頂上)에 대한 호감도는 개인뿐 아니라 국가 이미지, 과거 역사적 배경과 정치·외교적 관계 등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여론조사라는 지적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호감이 간다' 응답 비율)는 15%로,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전보다 9%포인트 줄었다. 한국인의 트럼프 대통령 호감도는 2017년 5월 9%에 불과했으나, 그해 11월 한국 방문 후 25%로 늘었고 2018년 5월 북미정상회담 수락 직후에는 32%까지 오른 바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서는 '호감 간다' 15%, '호감 가지 않는다' 73%다. 2013년 8월 이후 일곱 차례 조사 중 호감도 최저치, 비호감도는 최고치라고 한국갤럽은 밝혔다. 2013년 8, 9월에는 한국인의 시 주석 호감도가 50% 내외였고, 특히 시 주석이 한국을 방문한 직후인 2014년 7월에는 59%까지 기록한 바 있으나 사드 관련 경제적 보복 공세가 시작된 2017년부터 30%를 밑돈다는 것이다.

아베 일본 총리에 대해서는 한국인 열 명 중 아홉 명(92%)이 '호감 가지 않는다'고 답했고 '호감 간다'는 3%에 그쳤다. 특히 올해 일본의 수출 규제, 한국의 일본산 불매 운동,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등 경제적·군사적 대립과 갈등의 골이 어느 때보다 깊다. 한국인의 아베 총리 호감도는 2013년 이후 여섯 차례 조사에서 모두 5% 내외라고 한국갤럽은 밝혔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해서는 '호감 간다' 17%, '호감 가지 않는다' 61%였고 의견유보가 22%로 비교적 많은 편이다. 2013년 8, 9월 조사에서는 한국인 열 명 중 네 명(38%)이 잘 모르겠다는 반응이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 열 명 중 여덟 명(82%)이 '호감 가지 않는다'고 답했다. '호감 간다'는 9%로, 남북정상회담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김 위원장 호감도 최고치는 지난해 5월 말 2차 남북정상회담 직후 31%다.

한국갤럽의 이번 여론조사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