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갈라콘서트’, 오페라의 흥미 한층 고조

충청오페라단의 창단 30주년 기념공연 개최 박기성 기자l승인2019.12.02 16: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랑의묘약 한 장면.

양기철 전 신성대 교수가 이끄는 충청오페라단의 공연이 펼쳐져 지역 음악애호가들의 눈길을 끌었다.

충청오페라단의 오페라 갈라콘서트가 지난 29일(금) 오후 7시 당진 문예의전당 대공연장에서 펼쳐졌다.

`89년11월 창단한 충청오페라단이 30주년 특별공연으로 준비한 갈라 콘서트는 오페라를 화려한 장치 없이 약식으로 공연하는 것으로 국내정상 주연급 성악가 6명이 등장해 중요한 아리아와 중창을 간추려 공연하는 것으로 오케스트라 대신 피아노와 신디사이저의 협연으로 공연했다.

전반 공연은 사랑을 나타낸 코믹오페라 「사랑의 묘약」으로 지주의 딸 아디나 역에 소프라노 김혜원, 순진한 시골 청년 네모리노 역에 테너 권순찬은 아리아 ‘남몰래 흐르는 눈물’ 연주에 관객의 큰 호응을 받았으며 마을의 중사 벨코레 역과 둘까마리(약장수)역을 맏은 바리톤 장광석은 1인 2역 배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공연의 격을 더욱 높였다.

후반에 「라 트라비아타 (춘희)」는 19세기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사교계의 여인 비올레타 역에 소프라노 조용미, 귀족청년 알프레도 역에 테너 유신희, 알프레도의 부친 제르몽 역에 바리톤 김태형의 ‘프로벤자 내 고향으로’ 아리아가 큰 감동을 줬다.

인문학 오페라 갈라 콘서트라는 특별한 기획공연으로 예술 감독과 해설을 맡은 소프라노 이현숙의 인문학적 해석과 해설로 접근하여 관객에게 한 장면 한 장면을 소개하며 극의 내용과 음악을 이해한 다음 가수의 아리아와 중창을 연주하도록 하여 오페라에 대한 이해와 인식을 높여주는데 큰 기여를 했다.

또한 120분 동안 수준 높은 음악해석으로 송정희 피아노 협연과, 송주은의 신디사이저 반주는 작품의 이해를 높이는데 오케스트라의 반주의 효과를 더하여 준 감동의 공연이었다.

지난 1989년 창단된 충청오페라단은 충청지역을 중심으로 문화예술을 전파해오고 있는 순수 전문예술단체로 올해 창단 30주년을 맞아 기념 공연 등 다양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