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신문에 이런 기사가>“코로나 환자 일부, 냄새-맛 못느껴”

동아일보, 대구시의사회 설문내용 보도...美서도 다수 사례...WHO “코로나 증상 규정 여부 검토” 박기성 기자l승인2020.03.25 09: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복지부 홈피 캡쳐.

'코로나 19' 확진자 일부는 감염 초기 냄새를 맡지 못하거나, 맛을 느끼지 못하는 증상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가 대구시의사회의 코로나 19 확진자를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조사 내용을 인용해 25일(수)자에 보도했다.

대구시의사회는 지난 8일부터 24일까지 자가격리 중인 코로나19 확진자 3191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중 488명(15.3%)은 후각 또는 미각을 잃었다고 답했다. 후각과 미각 모두 이상이 있다고 한 확진자는 251명(7.9%)이었다고 동아일보는 보도했다.

대구시의사회는 3191명 중 인후통과 발열, 가슴 통증이 없는 무증상자 1462명을 추려 2차 조사를 진행했다는 것이다. 2차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189명(12.9%)과 143명(9.8%)이 각각 후각과 미각에 문제가 있다고 했다.

진범식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도 23일 “(국내 확진자 중) 냄새도 입맛도 못 느끼는 경우가 있었다. 리노(rhino)바이러스 같은 감기 바이러스에서 보이는 대표 증상인데 코로나바이러스도 이런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동아일보는 보도했다.

코로나19 환자의 후각·미각 이상은 비단 국내에만 국한된 현상은 아니다. 미국 이비인후과학회(AAO)도 최근 학회 홈페이지에 “후각이나 미각 약화 또는 상실을 겪은 사람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다수 관찰되고 있다”고 올렸다는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3일(현지 시간) “냄새나 맛을 잃어버리는 것을 코로나19 증상으로 규정할 수 있는지 검토 중”이라고 동아일보는 보도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