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전시 '코로나19' 46번 확진자는 20대 뉴욕 방문 한국인

박기성 기자l승인2020.05.31 10: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해외입국자들에 대해 임시격리시설인 침산동 청소년수련원에서 '코로나19' 검체 채취 모습.

미국 뉴욕을 방문했다가 지난 29일(금)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20대 남성이 30일(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시는 31일 코로나19 46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전의 누적 확진자는 총 46명(해외입국 내‧외국인 15명 포함)이 됐으며 이 가운데 43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

대전시 서구에 거주하는 이 확진자는 미국 뉴욕을 방문했다가 29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 후 광명역에서 KTX해외입국자 전용칸을 이용해 대전역 도착 후 개방형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받고 침산동 격리시설에 입소했다.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 남성은 30일 저녁 최종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 충남대학교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 중이며, 별다른 증상은 없는 상태다.

대전시는 확진자가 임시 격리됐던 침산동 청소년수련원에 대해 금일 오전 신속히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다녀간 우송예술회관 사업설명회를 통한 지역사화 감염 우려가 높았으나 참석자 197명 중 대전시 거주자 58명에 대한 전수검사 결과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해외입국 뿐만 아니라 현재 수도권에서 확산 중인 물류센터 방문자를 통한 지역사회 감염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 점검 등을 통해 지역사화와의 감염고리를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