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온천관광 '활력 찾는다!'

문체부 주관 '2020년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 최종 선정...4년간 180억원 사업비 확보 박기성 기자l승인2020.07.30 14: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유성구청 청사 전경.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한 ‘2020년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지방비 포함 18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게 됐다고 30일(목) 밝혔다.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은 지역 여건에 특화된 개발 전략 사업(관광 콘텐츠 개발, 노후시설 개선 등)에 대한 국가적 지원을 통해 점차 쇠퇴하고 있는 온천관광지를 재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공모에는 온천지구 3개 지역(대전(유성), 충북(충주), 충남(아산))이 신청했으며, '미래형 온천으로 유성온천지구의 새로운 문을 열다'라는 비전으로 대덕연구단지와의 협업을 통한 온천체험 특화시설 조성, 관광거점 복합공유공간 조성, 유성온천둘레길, 온천관광 활력UP 프로그램 등을 제안해 지역 특화 계획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특히, 유성구는 대학, 연구기관, 공공기관 등 인적 역량이 뛰어난 기관들과의 협력체계를 잘 구축해 사업계획의 실현가능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 선정됐다.

구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총 180억 원을 사업비를 투입해 과학문화 선도도시라는 강점을 살려 온천과 과학기술을 접목한 미래형 온천지구 조성을 목표로 유성온천이 가진 잠재력과 지역이 가진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유성온천의 정체성과 지역특성을 살린 지속가능한 관광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이번 사업 선정이 코로나19로 인해 침체에 빠진 유성구의 관광업계에도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며, “관광 인프라 확충 및 다채로운 콘텐츠를 마련해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총회의 성공 개최를 지원하고 대한민국 대표 온천 관광도시로서 유성온천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