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동·조치원·연기에 공공택지 2만호 공급된다

국토교통부, 제3차 신규 공공택지 14만호 입지 발표 박기성 기자l승인2021.08.30 10: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3차 신규 공공택지(자료=국토교통부)

대전 죽동2지구를 비롯해 세종 조치원과 세종 연기 등 3곳에 소규모 택지가 조성돼 총 2만호의 주택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30일(월) 오전 2·4 대책 후속 조치로 제3차 신규 공공택지 14만호의 입지를 최종 확정발표했다.

3차 신규 공공택지는 △신도시 규모 △중규모 택지 △소규모 택지 등으로 나눠지며 대전 3곳의 택지는 소규모 택지로 분류됐다.

이에 따라 대전 죽동2지구 7천호, 세종 조치원 7천호, 세종 연기 6천호 등 총 2만호가 공급된다는 것이다.

수도권에는 의왕군포안산, 화성진안 등에 신도시 규모 2곳을 공급하며 인천구월2, 화성봉담3에 중규모 택지 2곳을 공급한다.

또 남양주진건, 양주장흥, 구리교문 등에 소규모 택지 3곳 등 수도권의 경우 7곳에 총 12만호를 공급한다.

지방의 경우 대전 죽동2지구(84만㎡)에 7천호를 비롯해 세종 조치원(88만㎡)에 7천호, 세종 연기(62만㎡) 6천호 등 소규모 택지 3곳에 2만호를 공급키로 했다.

정부는 지방권의 경우 광역시권 주택시장 상황, 기존 발표 지역 및 지자체 의견을 고려하여 대전ㆍ세종 지역에 중규모 택지 개발 입지 선정 방향을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공공택지는 지역여건에 맞는 교통망, 인프라, 자족기능 등을 구축해 주요 도심의 주거·업무기능 등을 분산 수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대전 죽동2지구의 개발구상(안)을 보면 대덕연구개발특구와 대전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연계, 양질의 주거용지와 자족용지 공급을 통한 지역상생 혁신플랫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또 반석천을 활용한 다양한 활동과 경관을 제공하는 친수형 공간 등 24만㎡(전체면적의 28%) 규모의 공원·녹지 조성한다는 것이다. 

교통대책(안)으로 은구비로~죽동로 연결도로 및 북유성대로~죽동로 연결도로 신설 검토 중이며 장대네거리 기하구조 개선 및 BRT 정류장 신설 검토할 방침이다.

대전시는 2022년 하반기에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2023년 지구지정, 2024년 개발계획이 승인된 후 보상착수, 2025년 착공해 오는 2029년에 최종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세종 조치원의 경우 조치원 체육공원, 종합운동장과 연결하는 공원·녹지 체계 구축으로 교육·행정·체육 등 다양한 활동이 어우러지는 쾌적한 정주환경 조성을 구상 중이며 인근 대학교(고려대, 홍익대), 산업단지 근로자 등 조치원 원도심 주택 수요에 대응한 수요 맞춤형 주택유형 공급도 구상하고 있다. 월성로 신설·확장 및 대첩로 확장 검토 중이다.

세종 연기의 경우 행정중심복합도시 종사자 특성을 고려한 거주자 맞춤형 주거단지 조성을 비롯해 연기천과 미호천을 연계하는 공원·녹지체계 구축을 통해 다양한 활동과 경관을 제공하는 친환경 선형 공원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도1호선 연결도로 신설 및 수왕로 확장도 검토하고 있다. 

▲ 대전 죽동2 공공택지 위치도(자료=대전시)
▲ 세종지역 공공택지 위치도.(자료=국토교통부)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