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사업, 특검 도입 '65% 찬성'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 '민간 특혜 주기 위해 의도적 개입' 55%...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나타나 박기성 기자l승인2021.10.29 13: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금) 오후 대장동과 '결합 개발' 방식으로 조성되는 개발 현장인 '성남 제1공단 근린공원'을 둘러보고 있다.(사진=YTN 화면 캡처)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 등 일부 민간업체들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의 개입 여부를 묻는 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5%가 개입했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와 관련, 응답자의 65%가 특검 도입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26~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를 통해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이처럼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사업 추진에 실제로 관여했고, 여러 문건에 이름을 올렸으나 민간업체에 특혜를 주기 위한 의도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한국갤럽이 유권자 1000명에게 물은 결과 55%는 당시 성남시장 이재명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민간업체에 특혜를 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개입했다'고 봤으며, 30%는 '민간업체에 특혜를 주기 위한 의도는 없었다'고 답했다. 또 15%는 의견을 유보했다.

'의도적 개입'이라고 보는 시각은 국민의힘 지지층(83%), 성향 보수층(78%), 20대(70%) 등에서 특히 강했게 나타났다. 무당층과 성향 중도층 등에서도 의도성 있었다는 쪽으로 기울었다.

'특혜 의도는 없었을 것'이란 응답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58%), 성향 진보층(61%), 광주·전라(47%) 등에서 우세했다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에 대한 지지세가 가장 강한 40대에서는 특혜 의도성 여부 인식이 팽팽하게 갈렸다.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에 대해서는 유권자의 65%는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봤다.

25%는 '그럴 필요 없다',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특검 도입 의견이 우세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91%,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중에서도 41%가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고 한국갤럽은 밝혔다.

한국갤럽의 이번 여론조사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