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 피부를 위한 건강한 몸 만들기(1) – 건강한 식사

SA피부과 서기범 원장l승인2015.10.03 11: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서기범 원장

아토피 피부염은 알레르기성 체질과 피부장벽손상체질 때문에 생기는 피부염입니다. 이러한 원인에 대한 치료도 중요하지만 일단 좋아진 후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합니다.

그렇게 하려면 내 몸을 건강한 상태로 항상 유지해야 합니다. 건강한 몸이어야 건강한 피부도 있는 법이랍니다.

건강한 몸을 만들기 위해 꼭 필요한 세 가지 건강전략이 있습니다. 건강한 먹거리, 지속적인 운동과 건강한 수면입니다.

이번 칼럼에서는 건강한 먹거리와 식사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우리 몸은 우리가 무엇을 먹는가에 따라서 결정됩니다. 의학의 아버지라고 하는 히포크라테스도 우리가 먹는 음식이 약이 될 수 있고, 한 편으로는 독이 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건강한 먹거리와 식사 습관을 통해서 우리 몸에 건강 신호를 보내줄 수 있습니다.

1. ​식사는 30번 이상 꼭꼭 씹어서 30분 이상 즐깁니다. 그러는 동안 타액(침)이 음식과 골고루 섞인 후 천천히 위로 넘어갑니다. 위에서는 더욱 잘게 부서져 완전 소화를 준비합니다. 이렇게 된 음식물은 영양소로 흡수되는 동시에 착한 장내 세균이 잘 자라게 하는 먹잇감도 됩니다. 신선한 야채와 과일에는 충분한 수분, 비타민, 미네랄과 섬유질이 있어 최대한 많이 먹어주면 장 활동을 도와주고 순수한 자연 영양소를 얻을 수 있습니다.

식사 중에 국은 최대한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국 안에 높은 염분이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답니다.

2. 물은 언제 마시는 것이 좋을까요? 식전에는 약이 되나 식사 중에는 해가 될 수 있답니다. 우리 몸은 70%가 물로 되어 있습니다. 물은 우리 몸 곳곳을 흐르면서 생명을 유지시켜 줍니다. 물은 정화 작용, 해독 작용, 체온 조절 작용, 물질 용해 작용, 세포 구조 유지 작용을 합니다. 신선한 물은 건강의 시작입니다.

식사 30분 전에 마시는 한 잔의 물은 위와 장 기능을 활발하게 해주므로 음식이 들어왔을 때 소화를 촉진합니다. 식사 중과 식사 후 1시간 이내에 마시는 물은 오히려 소화를 방해할 수 있답니다. 식사 후 2시간 후부터는 최대한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식간에 마시는 물의 양은 하루 1.5~2 리터 (큰 잔으로 8-10 잔)면 아주 좋습니다. 생수로만 충분히 수분을 섭취하기 힘들면 보이차나 루이보스티로 즐기면서 마시면 항산화효능을 더욱 볼 수 있습니다.

3. 가공식품, 인스턴트식품은 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화학물질로 된 식품 첨가물은 소장과 대장 점막을 손상시키거나 장내 유익균보다 부패균이 더 잘 자라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가능하면 첨가물이 적게 들어 있는 유기농 식품(착한 먹거리)을 섭취하도록 합니다.

4. 변비는 만병의 원인이므로 하루 최소 1-2회의 배변을 하도록 합니다. 물 섭취를 많이 하고 섬유질이 풍부한 야채나 과일을 많이 먹으면 변비 문제가 사라질 수 있습니다. 착한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섭취를 동시에 하면 원활한 배변에 더욱 도움이 됩니다.

 


SA피부과 서기범 원장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