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참사 국정조사·특검 추진 대전 서명운동본부 출범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책임지지 않는 정부에 사고수습 맡길 수 없어…국민의 절망과 분노에 응답할 터 박기성 기자l승인2022.11.15 15: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출범식 모습.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은 15일(화) 대전역 서광장에서 '이태원참사 국정조사·특검 추진 대전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출범식'을 갖고 국정조사와 특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날 오전 11시에 열린 출범식에는 황운하 시당위원장, 박범계 (서구 을)국회의원과 대전지역 광역·기초의원과 당원과 당직자 등이 참석해 이태원 참사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황운하 시당위원장은 발대식 인사말에서 “10월 29일, 국민의 안전을 최종적으로 책임져줘야 할 국가는 존재하지 않았다. 158명의 젊은이가 참혹한 죽음을 맞이했음에도 누구도 책임지 지 않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유체이탈 화법으로 경찰 조직을 탓하고 있고 한덕수 총리는 외신기자회견에서 이죽거리며 농담하고 이상민 장관은 국민의 분노에 기름을 붓는 망언을 계속해 오고 있다.” 며 정부의 무책임을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이렇게 뻔뻔하고 무책임한 사람들이 사고 수습에 나서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사고 수습은 국무총리와 행안부 장관이 그만두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국민들의 절망감과 분노에 응답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말로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을 위한 서명운동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박범계 국회의원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 경찰의 셀프 수사, 꼬리 자르기 수사에 이어질 검찰의 수사를 믿을 수 없다.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158명의 잠들지 못하는 젊은 영혼들의 눈을 감겨주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회개하지 않고, 참회하지 않고, 대참사를 여전히 사고라 하는 윤석열 정부의 반성과 책임을 묻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국정조사와 특검이 성사 돼야한다”고 덧붙였다.

대전시당과 각 지역위원회는 국민 서명운동본부 발대식을 시작으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및 특별검사 실시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을 각 지역위원회별로 진행할 계획이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