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장(合掌)

김완하교수의 문학 산책 김완하(시인. 한남대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l승인2015.05.13 16: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 은(1933~ )

어찌 사라진 것이 이것뿐이랴
겨우 주춧돌 몇 개와 함께
나도 姉妹(자매) 없이 남겨져
풀 가운데 우거진 꿈이여
차라리 빈 절터에 절이 있다
여기다 여기다
남은 것은
서산머리에 뉘엿뉘엿 해로서 진다
생각건대 풀벌레소리도
나와 같다
눈을 뜨면
절터에 커다란 절이 일어서서
대웅전으로 관음전으로
명부전으로
저녁이 밤이 된다
절 모퉁이 어둠 속에서
어린 사미(沙彌) 나와서
며칠 전 새벽 꿈에서 본 손
바로 그 손으로 손을 모은다
그렇구나 그 손이 만에 하나
어느 누구 어릴 적 첫 合掌이구나

 

▲ 김완하 교수

合掌이란 두 손을 모으면서 마음을 한곳에 조아리는 행위일 것. 아니, 머리에 이고 어깨에 지고 있던 많은 욕망과 뭇 사념들을 가차 없이 땅바닥으로 내던지는 행위일 것이다. 하나의 대상을 향하여 올리는 작은 경배(敬拜). 또 한 인간이 이 세상을 향해 드릴 수 있는 최상, 최고의 예의일 것이니.

절이란 눈앞에 보이는 화려한 가시적 공간이 아니다. 마음이 쌓인 곳, 풀 우거진 곳에서 스스로 깊어가는 자연의 이법일 터. 우주의 변화와 더불어 이어가는 생성과 소멸의 변증법. 그러므로 가득 찬 것이 빈 것이고, 텅 빈 것이 가득 찬 것 아닌가? 그렇다! “어찌 사라진 것이 이것뿐이랴”, “차라리 빈 절터에 절이 있다”. 우리 모두 그곳을 향하여 새벽꿈으로 어릴 적 첫 마음의 合掌을 하자.         


김완하(시인. 한남대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