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신문에 이런 기사가...>삼겹살 메고 등교한 중국 7세 아이...“선생님 드리려고요.”

박기성 기자l승인2023.09.11 15: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삼겹살을 어깨에 메고 등교하는 샤오하오(사진출처=웨이보)

최근 새 학기가 시작된 충칭의 한 초등학교에서 삼겹살 두 덩어리를 어깨에 메고 등교하는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서울신문이 11일(월) 자에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8일 중국 충칭의 한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7세 소년 샤오하오가 교사절(스승의날)을 기념해 담임 선생님에게 전달한 선물로 슈퍼마켓에서 구매한 삼겹살 두 덩어리를 어깨에 메고 학교에 가는 사진을 중국의 언론들이 집중적으로 보도해 관심을 끌었다는 것이다.

중국에서는 스승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매년 9월 10일을 ‘교사절’로 지정해 운영한다. 3월을 새 학년 새 학기로 시작하는 한국과 달리 중국에서는 9월을 1학기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는 만큼 새 학년 시즌에 맞춰 이 같은 기념일이 있는 셈이다.

사연의 주인공인 샤오하오는 올해 7세의 초등생으로 등교 하루 전날이었던 7일, 우연히 집 근처 슈퍼마켓을 지나다가 질 좋은 삼겹살을 발견했고 그는 곧장 자신의 담임 교사에게 두 덩어리의 삼겹살을 주고 싶다고 생각하게 됐다는 것.

그는 곧장 마트 직원에게 가장 질 좋은 삼겹살을 골라 줄 것을 요청, 육질이 좋은 싱싱한 삼겹살을 구매한 뒤 등교 당일 어깨에 고기 두 덩어리를 메고 운동장을 가로질러 교실로 향했다.

7세에 불과한 샤오하오의 어깨에 다소 무거워 보이는 커다란 삼겹살 덩어리는 그가 걸음, 걸음을 뗄 때마다 흔들거렸는데, 샤오하오는 그 무게를 감당하기 위해 조심스러운 발걸음을 옮기는 모습이었다고 서울신문은 외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모습을 본 학교 교직원들과 동료 교사들은 샤오하오의 기특한 생각을 칭찬하고 싶었고, 당시 그가 어깨에 메고 있던 삼겹살 두 덩어리를 촬영해 소셜미디어에 공유하면서 그의 사연을 더 많은 네티즌들에게 알렸다는 것. 

한 네티즌은 샤오하오 군의 행동에 대해 “매우 귀엽다”면서 “귀여운 어린아이의 행동은 중국 교육계에 큰 경종을 울렸다. 교육은 교사뿐만이 아니라 교육을 받는 학생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했다”고 반응했다는 것.

또 다른 네티즌 역시 “요즘처럼 교육계에 많은 문제점이 외부로 드러나고 각종 치부로 교사와 학생 양쪽 모두가 힘들어하는 세상에서 샤오하오의 순수한 마음이 큰 감동을 줬다”면서 “교사의 노고를 소중히 할 줄 아는 마음과 교사 스스로 교육에 대한 열정을 다시 한번 뜨겁게 태울 수 있는 교육 환경 조성에 힘써야 한다”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같은 관심에 대해 샤오하오 군은 “선생님이 평소 교육 업무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이 감사해서 삼겹살을 준비했다”면서 “충칭의 대표 음식은 샤부샤부인데, 이 음식에 삼겹살은 필수 재료다. 모두가 좋아하는 음식인데 선생님도 좋아하실 것 같아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고 서울신문은 보도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