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빛의 화가 김인중 신부 ‘빛의 소명’ 특별 전시

12월 말까지 본원 학술문화관 4층에서 스테인드글라스 거장 김인중 초빙교수의 특별전 개최 박기성 기자l승인2023.09.18 09: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인중홀.

KAIST(총장 이광형)가 세계적인 스테인드글라스 거장인 김인중 신부(베드로·도미니코 수도회)의 특별전시 ‘빛의 소명(召命) La Vocation de Lumière’展을 18일(월)부터 개최한다.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 4층 김인중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산업디자인학과 초빙석학교수로 임용된 김인중 신부가 제작한 가로 10.12m, 세로 7.33m 크기의 천장 스테인드글라스 작품이 공개된다.

KAIST의 지원을 받아 제작된 이 작품은 김인중 신부가 채색한 도안을 유리판에 세라믹 컬러 페인트로 정교하게 옮긴 후 630℃에 구워 완성됐다. 전체 면적 68.06㎡로 총 53점의 유리판으로 구성됐다.

일반 벽면이 아닌 20m 높이의 천창에 설치된 작품은 투과되는 빛에 따라 다양한 입체감으로 색을 드리운다. 김인중 신부 고유의 붓 터치와 색감에 시간과 계절이라는 자연의 변화가 더해져 매일 다른 빛의 형상을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김 신부는 지난해 4월부터 제작회의, 세미나, 인터뷰 등을 통해 여러 차례 KAIST 구성원들과 교류하며 설치 공간을 선정하고 이에 맞는 작품을 설계했다. 스테인드글라스의 스케치 격인 원화를 그리는 창작 과정도 구성원들에게 공개됐다.

작품이 설치된 학술문화관 4층은 학생들의 창작·협업·휴식·행사 개최 등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되는 공간이다. 캠퍼스를 전시 공간으로 활용하는 ‘캠퍼스 갤러리’ 추진 계획에 맞춰 이번 전시를 계기로 김인중홀로 명명돼 스테인드글라스와 함께 원화 회화 9점이 함께 전시된다.

김인중 신부는 “사람들을 결합시키고 사상을 전달하는 수단이 된다는 점에서 예술과 과학의 구실은 같지만, 과학은 개념으로 설명하고 예술은 미적 형상(美的形象)으로 말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 신부는 “교내 구성원들이 예술 작품에 영감을 받아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전시를 총괄한 석현정 KAIST 미술관장은 “스테인드글라스로 빛의 존재를 다시금 상기시켜 주는 ‘빛의 소명(召命)’ 전시는 캠퍼스의 일상 공간을 영감의 원천을 제공하는 특별한 공간으로 바꾸어 놓았다”라고 설명했다.

석 관장은 “물감보다 더 정교하고 미묘한 수천 가지 색을 머금은 색유리의 아름다움을 탐미하며 구성원들이 생활 속에서 문화예술을 향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인중 특별전시 ‘빛의 소명(召命) La Vocation de Lumière’은 올해 12월 29일까지 KAIST 구성원은 물론 대중에게 무료로 공개된다. 법정 공휴일을 제외한 매일 정오에 사전 예약자에 한해 도슨트가 함께하는 ‘홀리눈(Holly Noon)’ 투어를 진행한다. 도슨트 투어 신청에 관한 내용은 KAIST 미술관 홈페이지(https://art.kaist.ac.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KAIST 미술관 채널(https://youtu.be/jBoAdOQayy0)에서는 김인중홀 스테인드글라스의 제작 과정이 담긴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김인중 작가는 서울대 미술대학 회화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뒤 1969년 스위스 프리부르(Fribourg)대학으로 떠나 도미니코 수도회에 입회해 사제가 됐다. 1973년 파리 쟈크 마쏠 화랑에서 첫 개인전을 연 이후 프랑스를 중심으로 활동했다. 스위스 일간지 ‘르 마땡(Le Matin)’에서 세계 10대 스테인드글라스 작가로 선정되며 유럽 화단에서 ‘빛의 화가’라는 칭호를 얻었다.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예술 공훈 훈장인 ‘오피시에’(2010)를 받아 한국인으로는 처음 ‘아카데미 프랑스 가톨릭’ 회원(2016)에 추대됐다. 프랑스 중부의 소도시인 앙베르(Ambert)의 옛 재판소 자리의 ‘김인중 미술관’(2019), 아일랜드 더블린 현대미술관(Museum of Modern Art), 국립현대미술관, 대전시립미술관, 용인 신봉동성당 등이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한편 성심당문화원에서도 지난 7일부터 '빛의 지향'을 주제로 한 김인중 신부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으며 이번 전시회는 다음달 15일까지 계속된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