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신문에 이런 기사가...>‘코로나19 백신이 치매 발병률 높였다?’

65세 이상 55만8017명 대상으로 mRNA 백신 접종 그룹과 미접종 그룹을 나눈 후 데이터를 활용해 두 그룹 간 발병률 차이 분석...조선일보 6일자 신문에서 보도 박기성 기자l승인2024.06.06 10: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자료 사진=YTN 화면 캡처)

코로나19 백신이 알츠하이머 발생 등 치매와 경도 인지 기능 장애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국내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와 그 연관성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연구 결과는 65세 이상 55만 8017명을 대상으로, mRNA 백신 접종 그룹과 미접종 그룹을 나눈 후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를 활용해 두 그룹 간 발병률 차이를 분석한 것이라 더더욱 눈길을 끈다.

조선일보는 6일(목) 조간신문의 ‘코로나 백신 접종자, 치매 발병률 23% 높였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신문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널리 쓰였던 화이자, 모더나의 코로나19 리보핵산(mRNA) 백신이 치매와 경도 인지 기능 장애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한국인 대상 연구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그동안 코로나19 감염 후유증으로 인지 기능이 떨어지는 이른바 브레인 포그(brain fog)가 생길 수 있다는 연구는 있었지만, 백신이 인지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처음이라 눈길을 끈다는 지적이다.

이번 연구는 노지훈 고려대 의대 의생명과학 신경과 교수, 김민호 이대서울병원 정보화과 교수 등 공동 연구팀이 치매 극복 연구개발 사업단 지원으로 진행됐다.

공동 연구팀은 mRNA 백신 접종과 알츠하이머 치매 및 경도 인지 장애(MCI)의 연관성을 조사했으며 서울시 거주 65세 이상 55만8017명을 대상으로 mRNA 백신 접종 그룹과 미접종 그룹을 나눈 후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를 활용해 두 그룹 간 발병률 차이를 분석한 것으로 신문은 보도했다.

그 결과, mRNA 백신 접종자의 경도 인지 장애 발병 위험도가 미접종자에 비해 2.38배 높게 나왔다. 알츠하이머 치매 발생률은 백신 접종자가 23% 더 높았다. 반면 백신 접종과 혈관성 치매·파킨슨병은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연구는 영국 옥스퍼드대가 발간하는 저명 의학 국제저널 QJM 최신호에 실렸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노지훈 교수는 “백신 접종과 인지 기능 저하 발생 위험 사이에 잠재적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백신이 인지 기능과 관련된 신경 변성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신경의학적 연구와 백신의 신경학적 영향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SBS 등 일부 언론도 코로나19 백신의 인지 기능 저하 가능성에 대해 보도하는 등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어 향후 이에 대한 연구가 더 활발하게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7 현대리조텔 1309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