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윤복의 '사시장춘'

시리즈 그림 읽어주는 남자 변상섭 충남문화재단 문화사업팀장l승인2016.01.24 21: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시리즈를 시작하며

변상섭 충남문화재단 문화사업팀장의 그림이야기인 ‘그림 읽어주는 남자’를 연재합니다.
‘그림 읽어주는 남자’ 시리즈에서는 그림에 숨겨진 이야기들을 흥미롭게 해석해줌으로써 작가와 그림 및 작가가 살아가던 시대상을 한 눈에 이해할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격주로 연재하는 그림 이야기를 감상하시며 많이 힐링하세요! (편집자 주)

 

혜원 신윤복의 '사시장춘'

 

▲ 신윤복의 사시장춘

혜원 신윤복의 ‘사시장춘’(19세기)이란 그림이다. 추녀 끝에 흐드러지게 핀 앵두꽃, 계곡의 폭포를 보면 영락없는 춘경(春景)이다. 그러나 자세하게 뜯어보면 은근히 춘정(春情)이 느껴지는 자극적인 그림이다. 직접 표현을 하지는 않았지만 그림 곳곳에서 농밀한 춘의가 풍긴다.

우선 댓돌 위에 놓인 신발이 눈길을 끈다. 여자의 것으로 보이는 분홍 비단신은 가지런한데 남자의 검은 신은 한 짝이 흐트러져 있다. 무엇이 급했던지 후다닥 벗고 들어간 모양새다. 더울 법한 날씨에 장지문이 굳게 닫혀 있는 것도 이상스럽다.

술 쟁반을 받쳐 들고 있는 계집종의 엉거주춤한 자세도 어딘지 모르게 어색하기만 하다. 주안상을 가져왔다고 주인 마님을 불러야 할지 말아야 할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난처한 모습이다. 연분홍 댕기와 짝을 이룬 얼굴에 살짝 띤 홍조도 춘정을 암시하는 복선처럼 여겨진다. 정황으로 봐도 신발 주인공들의 춘정이 마당까지 전해지는 듯하다.

‘있을 건 다 있고 될 일은 다 돼 있다’는 해곡 최순우 선생의 헌사 또한 걸작이다. 있을 건 뭐고 될 일은 무엇인가. 장황한 수식어나 설명이 없어도 미루어 짐작하면 누구나 다 알 일이다. 의뭉스런 표현, 그것만으로 낯 붉히면서 궁색하게 설명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더 이상의 설명은 군더더기고 사족이다. 격조를 잃지 않으면서 남녀의 농밀한 운우지정을 에둘러 표현한 혜원의 천재성은 감탄사를 절로 나게 한다.

혜원의 사시장춘은 과부가 봄을 탄다는 ‘이부탐춘’과 정사를 나누다 들켜 급히 이불로 알몸을 가린 선비의 난처한 상황을 그린 ‘기방무사’와 더불어 조선시대 ‘에로티시즘의 압권’, ‘춘화도의 대명사’로 꼽힌다.

포르노를 우리말로 번역하면 춘화다. 그러나 ‘우리 옛 그림 속 춘화’는 즉흥적이고 노골적인 포르노와는 격과 느낌의 뉘앙스가 천지차이다.

 

 

▲ 변상섭 팀장

변상섭 충남문화재단 문화사업팀장은

대전일보 문화부 기자를 시작으로 언론계에서 오랫동안 종사해온 언론인 출신이다.
대전일보 문화체육부 부장과 논설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전 한남대 문화예술학과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변상섭 충남문화재단 문화사업팀장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