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의 집은 그대의 큰 몸이라

김억중 한남대 건축학부 교수l승인2016.01.30 12: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억중 교수 삽화

'몸이 놀랬다
내가 그를 하인으로 부린 탓이다
새경도 주지 않았다
몇 십 년만에
처음으로
제 끼에 밥 먹고
제 때에 잠자고
제 때에 일어났다
몸이 눈떴다'          (정진규)

 

몸시를 읽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 내게 ‘몸’은 금쪽같은 화두. 그것도 괘 오래 된, 건축이 시간-인간-공간 사이에 무언가 인연을 만들어 주는 작업이라면, 그 사이에 현존하는 몸을 결코 소홀히 다룰 수 없기 때문이다.

몸이라는 존재! 공간 속의 몸! 그리고 그 권리!
부속품처럼 생각하는 몸의 지위를 되살리기.
변두리에 놓여있던 몸을 공간의 중심으로 놓고 생각한다는 것.
그럴 때, 집은 어떤 공간, 어떤 모습으로 변할까 ?
그렇다. 칼릴 지브란이 말했던 것처럼 그대의 집은 그대의 큰 몸이다.


김억중 한남대 건축학부 교수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