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 히말라야 눈사태로 실종

교사 11명 네팔 카트만두서 교육봉사활동 중 9명 트래킹 나섰다가... 박기성 기자l승인2020.01.18 13: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네팔 히말라야 안나프르나(사진=news1 제공).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실종돼 수색 중이라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외교부와 충남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쯤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 트레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Deurali)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트레킹을 하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9명 중 4명이 실종됐다.

50대 남교사 2명과 50대 여교사와 30대 여교사 등 4명이며 나머지 5명은 안전하게 대피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을 안내했던 네팔인 가이드 2명도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실종자 4명은 충남 천안·논산·청양 지역의 초등학교, 중학교 교사들이며 지난 13일 출발해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지역 학교에서 교육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교육봉사활동을 떠난 11명의 교사 가운데 2명은 건강상의 이유로 숙소에 남아있었으나 나머지 9명은 주말을 이용해 안나푸르나 트래킹에 나섰다가 4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충남교육청은 이날 오후 이은복 교육국장의 브리핑을 열고 사후 대책 등을 밝혔다.
이은복 교육국장은 "충남교육청의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사고 상황본부를 운영하며 안전한 귀가를 위해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유관 기관과 긴밀한 협조와 연락체계 유지할 것."이라며 "걱정해 주시는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송구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밝혔다.

▲ 브리핑에 나선 이은복 교육국장.

이들 실종자 가족과 외교부 및 충남교육청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네팔 사고현장으로 급히 출국했다.

이에 앞서 한·네팔 관광 및 트레킹 운영협회 사무총장은 지난 17일 오후 3시쯤 우리 국민이 트레킹 도중 눈사태로 실종해 수색 중에 있다고 주네팔대사관에 전했으며 이에 주네팔대사관은 사고 접수 직후 실종자들의 국내 가족들에게 사고 소식을 알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