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수)부터 입국하는 내·외국인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

박능후 중대본 제1차장, 29일 오후 브리핑 통해 밝혀 박기성 기자l승인2020.03.29 18: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박능후 제1차장.(사진=YTN캡쳐)

오는 4월 1일(수) 0시를 기해 국내에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은 2주간 자가격리 의무를 지켜야 한다. 거처가 있는 경우에는 자신의 거처에서, 거처가 없는 경우 별도의 격리시설에서 의무적으로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최근 외국에서 들어오는 내·외국인의 ‘코로나 19’ 해외 유입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이 같은 강경방안을 내놓았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은 29일 오후 코로나 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모든 내·외국인에게 코로나 19 검진비와 치료비는 정부에서 지원하는 반면 2주동안의 시설 입소에 따른 비용은 자부담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박능후 제1차장은 2주간의 자가격리 의무화가 지켜지지 않을 경우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하겠다는 강경한 입장도 피력했다.

이에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금은 유럽과 미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만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있지만, 이를 모든 국가에서 입국하는 사람으로 적용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관광을 목적으로 하는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는 것으로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대전시의 경우 최근 미국과 유럽 등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들 사이에 '코로나 19' 확진자가 이어지자 침산동 청소년수련원과 만인산 푸른학습원을 임시 격리시설(66실)로 활용해 입국자들이 대전역이나 서대전역에 도착하자마자 임시격리시설로 이동해 검체를 채취하고 검사결과가 나오면 각자 집으로 돌아가 자가 격리토록 하는 특별 관리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이번 정부의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가 강화됨에 따라 선별진료소나 임시 격리시설의 부족 등 지자체의 해결과제도 늘어난 실정이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315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