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전3, 충남6, 세종2 선정

이낙연 총리 주재로 31일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 의결 박기성 기자l승인2018.08.31 16: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전 3곳을 비롯해 충남 6곳, 세종 2곳 등이 선정된 가운데 전국적으로 총 99곳이 선정돼 주거환경 개선은 물론 도시 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는데 한몫하게 됐다.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31일(금)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주거복지 실현과 도시 경쟁력 회복, 사회통합, 일자리 창출 등을 목표로, 국비와 기금, 공기업 자금 등을 매년 10조 원 씩 5년 간 500곳에 50조 원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이날 회의에서 대전은 3곳에 대한 뉴딜사업이 선정돼 총 1136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대덕구 오정동의 일반근린형(사업명:'북적북적' 오정&한남 청춘스트리트)를 비롯해 ▲서구 도마동의 주거지지원형(사업명:도란도란 행복이 꽃피는 도솔마을) ▲동구 대동의 우리동네살리기(사업명:하늘을 담은 행복 예술촌...골목이 주는 위로) 등이다.

대덕구가 펼칠 '북적북적' 오정오정&한남 청춘스트리트 사업의 경우 한남대가 주관으로 대덕구와 함께 지역공헌센터를 설립해 운영하면서, 대학 인근 대덕구 오정동 359-3번지 일원(총면적 15만 774㎡)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4년간 총 26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대학타운형' 일반근린 도시재생 모델을 구현하게 된다.

한남대의 한 관계자는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모델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대학 주도의 도시재생 사업 모델로 대학타운의 특성에 맞는 지역 지역특화재생 및 주민∙상인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스튜디오, 콘텐츠 팩토리 등의 청년 창업∙인큐베이팅 공간 조성, 마을 기업 등 일자리 창출사업, 청년 주거지 및 지역커뮤니티 거점 공간 조성 등이다. 또한 △호남선 철도고가 하부공간의 문화 거점 및 야간경관 조성 사업 △스마트 주차시스템 구축 사업 △다양한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 △주거환경 개선 사업 △공동체 역량강화 사업들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시 서구는 공폐가가 방치된 좁고 어두운 골목길에 범죄예방 디자인(CPTED)을 적용하고, 소방차‧구급차 진입이 어려운 주거 밀집 지역에 소방시설을 확충해 주민 안전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세종의 경우 ▲조치원읍의 일반근린형(사업명:주민과 기업이 함께 만드는 에너지 자립마을상리) ▲전의면의 일반근린형(사업명:문화·품경으로 그린(Green) 전의) 등 2곳이다.

충남의 경우 아산과 보령, 홍성, 부여, 논산, 당진 등 6개 시·군 6곳(총 사업비 3517억 원)이 선정됐다.<충남도, 1조 1323억원에 달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펼친다> 기사 참조.

정부는 이번 사업 선정을 토대로, 지역밀착형 생활 SOC 투자를 본격화해 주민들의 삶의 질이 높아질 수 있도록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402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