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7년 새 직업성 요관찰자(C1) 4배 늘어

김종훈 의원, '한국타이어 특수 건강진단 결과'에서 드러나 박기성 기자l승인2018.08.09 16: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타이어에서 최근 7년 새 직업성 요관찰자(C1)가 4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아 9일(목) 언론에 배포한 '한국타이어 특수 건강진단 결과'에 따르면 2011년 371명이던 C1 대상자가 2017년에는 1427명으로 3.8배에 달했다.

특히 2013년 264명으로 줄었다가 2014년 1,318명으로 크게 늘었고 2015년부터 매해 1,266명, 1,399명(2016), 1,427명(2017)으로 계속 증가했다.

질병 유소견자 중 직업병(D1) 대상자도 이 시기 급증했다. 2013년 23명에 그쳤던 D1 대상자는 2014년에는 382명, 2015년 526명, 2016년 561명, 2017년 565명으로 큰 폭으로 늘었다.

일반 질병 유소견자(D2)와 일반질병 요관찰자(C2)를 포함한 전체 질환자 수도 7년 사이 776명에서 2,611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타이어산재협의회 측은 이를 두고 “2007~8년 집단돌연사를 능가하는 문제이며 또한 집단 사망사태를 앞둔 심각한 상황”이라며 “한국타이어를 긴급재난구역으로 선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훈 의원은 “한국타이어는 산재은폐 의혹을 10년 넘게 받아온 사업장”이라며 “C1, D1 대상자가 급증한 것뿐만 아니라 전체 노동자 질환수도 큰 폭으로 늘어난 만큼 노동부가 역학조사를 비롯해 원인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정부역할을 주문했다.

한편 미디어대전이 지난 1일 단독보도한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설비보전팀 직원 길모씨(48)의 사망과 관련, 길씨 역시 지난 2007년 특수건강검진 결과 직업성 요관찰자(C1)로 분류됐던 질환자였던 것으로 밝혀져 한국타이어 근로자들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역학조사가 시급한 실정이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대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551-7 한진오피스텔 402호
대표전화 : 010-5455-4311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25  |  등록년월일 : 2015. 4. 10  |  발행인·편집인 : 박기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성
Copyright ©2015미디어대전. All rights reserved.